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인포맥스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삼성, 日와콤社 지분획득…'S펜' 다른회사서 못보나>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삼성, 日와콤社 지분획득…'S펜' 다른회사서 못보나>

자본·업무제휴로 지분 5% 획득…"협력 강화차원"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S펜을 개발한 일본 전자회사 와콤의 지분을 획득하고 이 회사와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31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와콤은 30일 삼성전자와 자본·업무 제휴를 맺었다고 공시했다.

제휴에 따라 삼성전자는 와콤의 기발행 주식 중 5%를 '삼성 아시아' 명의로 취득했으며 와콤은 53억엔(약 630억원)을 조달해 삼성전자용 제품 개발과 공급체제를 강화하는데 사용하기로 했다.

양사는 또 스마트폰·태블릿PC 분야에서의 신상품 제품화 기간 단축과 공급 체제 강화 등 전략적인 파트너로서 광범위한 부분에서 협력관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와콤은 전자펜 분야에서 다수의 특허를 가지고 있는 회사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노트 시리즈, 태블릿PC인 갤럭시노트10.1, 최근 출시된 아티브 스마트PC에서 사용되는 S펜이 이 회사의 제품이다.

S펜은 기존의 전자펜에 비해 감도와 정교한 묘사 능력이 대폭 향상된 제품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경우 S펜을 이용한 스케치 기능이 제품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로 부각되고 있다.

와콤의 전자펜 기술에 대해서는 다른 제조사들도 큰 관심을 보여왔지만 이 회사는 그동안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분야에서 사실상 삼성전자에만 독점적으로 제품을 공급해왔다.

양사의 협력 강화로 다른 제조사들이 와콤의 전자펜 기술을 자사의 제품에 공급받기는 더 어려워질 전망이다.

와콤이 삼성전자에 배타적으로 제품을 공급한다는 계약을 맺지는 않았지만 도의적인 차원에서 제품을 삼성전자의 경쟁사에 공급할 가능성은 극히 낮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지분을 획득했지만 와콤의 경영에 간섭할 수 없다"며 "와콤에 대해 인수합병 등 다른 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bk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01/31 06:11 송고

관련기사
<삼성테크윈 실적부진 지속…반도체부문 적자폭 확대>| 2013/01/31 08:31
美법원 "삼성, 특허 침해 고의 아냐"…평결 뒤집어(종합2보)| 2013/01/30 15:36
삼성전자, 4.65인치 스마트폰 '갤럭시 팝' 출시| 2013/01/30 11:00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