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경제분야 뉴스입니다.

네이버뉴스스탠드, 뉴스Y 서비스 오픈
기사보기옵션

심상찮은 철도노조…"총파업도 불가피"

철도노조 강제전출 규탄 기자회견
철도노조 강제전출 규탄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 오전 서울역 앞에서 열린 철도노조원 강제전출 규탄 기자회견에서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 박석운 KTX 민영화저지 범대위 대표, 신승철 민주노총 위원장 등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철도노조원에 대한 강제전출 중단 및 사측의 성실교섭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강제전출 보복 탄압 중단, 성실 교섭 나서야"

(대전=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지난해 말 23일간의 사상 초유의 장기파업을 벌인 한국철도노조가 심상찮다.

철도노조는 27일 2013년 임금협상과 현안 해결을 위한 노사간 본교섭에 나서지 않으면 총파업에 돌입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특히 노조는 사측이 내달 초 850명 규모의 순환전보 인사를 시행하기로 한 것에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최연혜 사장을 향한 외침

노조는 이번 인사에 대해 최소한의 합리적 기준도 없이 사업소별로 5∼10%의 인력을 할당하고, '연 2회 이상' 본인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다른 지역, 타 직종까지 강제로 전출시키겠다는 철도 현장 초유의 사태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오는 29일 오후 3시 서울역에서 '철도노동자 총파업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기로 했다.

성백곤 노조언론홍보팀장은 "공사는 노조의 대화와 교섭 요구에도 지난해 말 파업 이후 무차별적인 노조탄압과 징계, 현장 구조조정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공사의 현재 태도에 변화가 없다면 불가피하게 파업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이에 앞서 노조는 지난 25일 파업을 위한 필수유지업무자 명단 8천500여명을 확정하고 이를 사측에 제출했다.

총파업의 시기와 방식은 공사의 태도, 교섭상황을 고려해 중앙쟁대위원장이 결정하기로 했다.

또 노조는 이날 오후 박태만 수석 부위원장과 최은철 사무처장 등이 각각 국회 의원회관 박기춘 민주당 의원실과 김무성 새누리당 의원실을 방문해 3시간여 동안 항의 농성을 벌였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철도파업 이후 합의를 이뤘음에도 철도 공사 경영진이 교섭을 회피하면서 노조를 탄압하고 있다"며 사회적 합의의 당사자였던 의원들이 책임 있는 조치를 내놓으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코레일의 한 관계자는 "노조와 대화를 통해 국민불편을 또다시 초래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j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3/27 10:11 송고

심상찮은 철도노조…"총파업도 불가피"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코레일, 순환전보 850명 4월 초 시행| 2014/03/27 10:47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