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업/경제

뉴스 홈 > 산업/경제

한국인 근로시간 연간 2천163시간…OECD 2위

OECD 평균의 1.3배, 네덜란드 비교하면 1.6배 시간제 근로자 증가로 2008년부터 1위 졸업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한국 근로자들의 일하는 시간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멕시코에 이어 두번째로 긴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인들의 근로 시간은 OECD 평균의 1.3배에 달했으며 근로 시간이 가장 적은 네덜란드와 비교하면 1.6배에 이르는 수준이다.

한국인들의 근로시간은 통계치가 있는 2000년부터 2007년까지 8년간 부동의 1위를 차지했다가 2008년에서야 멕시코에 1위 자리를 넘겨줬다.

25일 OECD에 따르면 지난해 근로시간을 조사한 결과, 한국이 2천163시간으로 OECD 34개 회원국 중 멕시코(2천237시간)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멕시코와 한국에 이어 그리스(2천37시간)와 칠레(2천15시간)가 2천시간이 넘었다.

뒤이어 폴란드 1천918시간, 헝가리 1천883시간, 에스토니아 1천868시간, 이스라엘 1천867시간, 터키 1천832시간, 아일랜드 1천815시간 등의 순이었다.

또 미국 1천788시간, 일본 1천735시간, 영국 1천669시간이며 OECD 평균은 1천770시간이다.

네덜란드가 1천380시간으로 근로시간이 가장 적었다. 한국의 근로시간은 네덜란드의 1.6배 수준이다.

네덜란드와 함께 독일(1천388시간), 노르웨이(1천408시간), 덴마크(1천411시간), 프랑스(1천489시간) 등 유럽 선진국의 근로시간이 대체로 적었다.

한국 근로시간은 2000년만 해도 2천512시간으로 멕시코(2천311시간)와 큰 격차를 보이며 1위였다.

이후 2007년까지 1위를 유지하다가 2008년 한국이 2천246시간으로 줄면서 멕시코(2천260시간)에 이어 6년간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주5일 근무제가 지난 2004년 7월 시행되며 근로시간이 조금씩 단축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세계 금융위기를 겪으며 실업률이 오르고 시간제 근로자가 증가한 것이 근로시간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한국인들의 근로시간이 조금씩 줄고는 있지만 다른 국가들에 비해서는 여전히 높다.

지난해 공휴일이 116일인 것을 고려하면 한국 근로자의 평일 하루 평균 근로시간은 8.7시간이다. 노르웨이 근로자가 지난해 한국 근로자와 같은 일수만큼 일했다고 가정하면 하루 평균 근로시간은 불과 5.5시간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8/25 06:00 송고

광고

광고

아이키텐플러스 광고 강용구 박사, '키'는 노력으로 더 클 수 있다.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