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업/경제

뉴스 홈 > 산업/경제

250억원 네덜란드 원자로 수주…원전기술 첫 유럽수출

악수하는 한·네덜란드 정상
악수하는 한·네덜란드 정상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3일 오전 청와대에서 빌럼-알렉산더르 네덜란드 국왕과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구용 원자로 교체사업 `팔라스' 추진시 한국참여 요청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250억원 규모의 네덜란드 연구용 원자로 개선사업(Oyster 프로젝트) 수주계약이 3일 한국-네덜란드 정상회담을 계기로 공식 체결됐다.

우리나라는 이번 계약으로 55년간의 국내 원자력 연구개발 역사상 처음으로 원전기술을 유럽에 수출하게 됐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박근혜 대통령과 국빈방문 중인 빌럼-알렉산더르 네덜란드 국왕이 참석한 가운데 이러한 내용의 계약 서명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네덜란드 연구용 원자로 개선사업은 델프트 공대에서 운영 중인 연구용 원자로를 개조하고 냉중성자 연구설비를 2018년초까지 구축하는 것으로, 계약금액은 250억원(1천900만 유로)에 달한다.

한국원자력연구원 컨소시엄은 지난 6월 글로벌 원자력 기업인 프랑스의 아레바(AREVA)와 독일 누켐(NUKEM)-러시아 니켓(NIEKET) 컨소시엄과의 치열한 경쟁 끝에 해당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고, 내년 5월부터 본격적인 건설시공에 착수해 2018년 초까지 설치 및 시운전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한국원자력연구원과 델프트 공대는 이날 방사선 안전과 원자로 기술개발, 연구용 원자로, 방사성 폐기물 관리, 방사선·핵의학·동위원소 기술, 나노물질 이용 등에서 연구 협력을 강화하는 양해각서(MOU)도 별도로 체결했다.

아울러 네덜란드가 향후 추진할 예정인 또 다른 연구용 원자로 교체사업인 팔라스 프로젝트와 관련, 우리 기관에 참여 기회를 제공해줄 것을 네덜란드 측에 요청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팔라스 프로젝트는 NRG 연구소가 운영하는 연구용 원자로를 교체하는 사업으로, 내년 상반기 이후 건설부지 매입과 국제입찰이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양국은 한국뇌연구원과 네덜란드 뇌은행간 뇌질환 조직 및 절편 공유, 신경조직학 및 병리학 전문가 양성 등을 담은 뇌분야 연구협력 MOU를 체결했다.

또 농업 및 수자원 분야에선 4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네덜란드 농식품 관련 혁신기업들이 참석하는 농식품분야 세미나를 개최하고, 한국물포럼(KWF)과 네덜란드물파트너십(NWP)간 협력 MOU를 체결, 물산업의 해외진출 경험이 풍부한 NWP를 통해 양국 물관련 기업의 제3국 공동진출을 모색키로 했다.

에너지 분야에선 해상풍력단지 조성 등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고, 우리나라의 동북아 오일 허브 사업에 참여한 네덜란드 기업을 통해 양국 기업간 호혜적 협력을 계속 추진키로 했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1/03 11: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