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업/경제

뉴스 홈 > 산업/경제

'번호판 인식' 고속도로 무정차 요금징수 추진

(세종=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번호판 인식 방식으로 고속도로 통행료를 자동으로 거두는 스마트 요금징수 시스템이 수년 내 현실화할 전망이다.

30일 '2015∼2019년 국가재정운용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신기술을 이용한 비용절감 사업의 하나로 '고속도로 스마트 요금징수 시스템'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 전국 고속도로에는 2000년 도입된 하이패스 방식의 통행요금 자동결제 시스템이 운영되고 있다.

그러나 하이패스 단말기가 탑재되지 않은 차량은 톨게이트에 정차해 요금을 내야 한다.

이 때문에 요금소 구간에서 정체현상이 나타나고 적지 않은 수납 인력도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영상인식 및 무선통신 기술을 활용해 별도 단말기 없이 차량 정보를 감지해 통행요금을 거둘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기로 했다.

요금소 차로에 설치한 영상인식 카메라로 통과 차량의 번호판을 읽어들인 뒤 해당 차주에게 통행료를 부과하는 방식이다.

운전자는 선불이나 후불 등 원하는 납부방법을 선택해 약정하고 해당 계좌에서 결제하게 된다.

기획재정부는 스마트 요금징수 시스템을 도입하면 요금소 운영 인력을 절반 수준으로 줄여 한 곳당 운영비를 연간 5억 원가량 절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차로당 통과차량이 시간당 1.8배(2천170대)로 늘어 정체해소 효과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9/30 06:0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