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업/경제(자동차)

뉴스 홈 > 산업/경제 > 자동차

해돋이는 정동진…호미곶·해운대·낙산사도 인기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2016년 새해를 맞아 소원을 빌고자 해돋이 명소를 찾는 사람들이 많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신년에 자동차를 몰고 가장 많이 찾는 해돋이 명소는 정동진이다.

1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엠엔소프트는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맵피'의 2014년 12월 31일과 2015년 1월 1일 검색어 순위를 분석해 사람들이 자동차를 타고 가장 많이 찾은 해돋이 명소 10곳을 뽑았다.

1위는 역시나 그 명성에 걸맞게 정동진이다.

'해돋이〓정동진'이라는 공식이 나올 정도로 많은 사람이 새해 첫날 정동진을 찾는다. 아예 12월 31일 저녁부터 정동진으로 가서 다음 날 해돋이를 기다리는 사람들도 많다.

2위는 포항에 있는 호미곶이다. '호미곶' 외에도 '호미곶 해맞이 광장(대보리)'이라는 검색어가 순위에 기록될 만큼 인기 있는 해돋이 명소다. 호미곶은 호랑이의 꼬리라는 의미다. 한반도를 호랑이에 비유했을 때 꼬리 부분에 호미곶이 위치하기 때문이다.

동해가 아닌 서해 쪽에 있으면서도 유일하게 해돋이와 해넘이를 모두 감상할 수 있는 왜목마을이 3위였다. '해돋이는 동해'라고 생각했던 이들에게 색다른 풍경을 제공한다.

해돋이 명소 4위는 부산 해운대다. 신년에 사람들은 자동차를 타고 부산의 여러 관광 명소를 찾는다. 이중 해운대를 가장 많이 찾았으며 인기 관광지인 해동 용궁사와 태종대도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5위는 낙산사가 차지했다. 사찰에서 경건한 마음으로 한 해를 새롭게 시작하고 싶다면 낙산사로 향해보는 것도 좋다. 낙산사 이외에 불국사, 용궁사도 검색 순위에 든 것으로 보아 새해를 맞아 사찰을 찾는 이들이 많다는 걸 알 수 있다.

6위는 궁평항이다. 궁평항 근처엔 오랜 시간 제자리를 지켜온 해송 1천여 그루가 있다. 해송과 해안이 만들어내는 경치가 장관이다. 해돋이와 해넘이를 모두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7위 간절곶으로 가면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에서 가장 먼저 새해 일출을 감상할 수 있다. 8위는 여수 향일암이다. 향일암의 향일(向日)은 '해를 바라본다'는 뜻인데 그 이름에 걸맞게 해돋이 명소로 꼽혔다.

제야의 종소리 행사와 해돋이를 함께 즐길 수 있는 파주 임진각은 9위에 올랐다. 10위는 서울에서 해돋이를 감상할 수 있는 곳인 남산타워였다. 남산타워와 함께 하늘공원도 인기 있는 서울 해돋이 명소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1/01 06: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