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업/경제(IT/과학)

뉴스 홈 > 산업/경제 > IT/과학

"학계 수수께끼 '노는 개미'는 집단의 장기존속 수단"

日연구팀 "일하는 개미 지치면 일 시작…일하는 개미만 있으면 집단멸망 빨라져"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개미집단에서 일하지 않고 노는 개미가 항상 일정 비율을 유지하는 것은 집단을 더 오래 보존하기 위한 수단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일하는 개미들이 지쳐 일할 수 없게 됐을 때 놀던 개미들이 대신 일을 해 집단존속을 가능케 한다는 것이다. 모든 개미가 일하는 집단은 개미들이 지쳐 움직일 수 없게 됐을 때 멸망위험에 빠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17일 요미우리(讀賣), 마이니치(每日)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홋카이도(北海道)대학 하세가와 에이스케(長谷川英祐) 교수(진화생물학) 연구팀의 이런 연구결과가 16일자 영국 과학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실렸다.

지금까지의 연구에서 개미집단에는 항상 20~30%의 일하지 않는 개미가 존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일하는 개미만을 모아 집단을 구성해도 일정 비율은 일하지 않고 쉰다. 반대로 일하지 않는 개미만을 모아 집단을 구성하면 20-30%를 제외한 나머지 개민들이 일하기 시작한다는 사실이 확인돼 있으나 이유는 알 수 없었다.

자연계에서는 일하는 개미가 동시에 일할 수 없게 되면 알을 돌볼 수 없게 돼 해당 집단이 멸망한다.

연구팀은 일본 전국에 서식하는 뿔개미속의 한 종류(시와쿠시개미)를 사육, 한마리마다 구분할 수 있도록 색을 입힌 후 한 달 이상에 걸쳐 8개 집단, 1천200마리의 행동을 관찰했다. 관찰 결과 처음에 일하던 개미가 쉬게 되자 일하지 않고 놀던 개미가 일하기 시작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또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한 집단 75마리의 개미 모두가 일하다 일제히 피로가 쌓이는 경우와 일하는 강도가 서로 다른 집단의 경우를 비교했다. 전체가 모두 열심히 일하는 개미로 구성된 집단은 구성원 모두가 일제히 피로해져 움직일 수 없게돼 집단의 멸망이 빨라지는 데 비해 일하지 않는 개미가 있는 집단은 오래 존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하는 개미가 피로해졌을 때 놀던 개미가 대신 일하기 시작하기 때문이다.

하세가와 교수는 "일하지 않는 개미가 항상 있는 비효율적인 시스템이 집단의 존속에 꼭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인간의 조직에서도 단기적인 효율이나 성과를 요구하면 악영향이 나오는 경우가 있다"면서 "조직을 장기적인 관점에서 운영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라고 말했다.

아사미 다카히로(淺見崇比呂) 신슈(信州)대 교수(진화생물학)도 "쉬는 개미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가치있는 연구 성과"라면서 "사람도 쉬는 게 중요하다는 걸 다시 알려준 연구 결과"라고 말했다.

lhy501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2/17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