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업/경제(경제)

뉴스 홈 > 산업/경제 > 경제

'공공기관이 더 문제'…10곳 중 7곳 비정규직 기준 초과 채용

조준모 성균관대 교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책, 전체 노동시장에 영향…시급히 개선"

'비정규직 없는 세상을...'
'비정규직 없는 세상을...'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민주노총 교육공무직본부 회원들이 19일 오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고용불안 실태를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7.1.19
scape@yna.co.kr

(세종=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정부의 비정규직 축소 노력에도 공공기관 10곳 중 7곳은 여전히 허용된 기준 이상으로 비정규직을 채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정책방향이 전체 노동시장의 비정규직 고용에 지대한 영향을 주는 만큼 시급히 개선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조준모 성균관대 경제학과 교수는 27일 조세재정연구원 '공공기관 이슈포커스'에 실린 '공공부문 무기계약직 실태와 고용관리 개선방향'에서 이같이 밝혔다.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을 기준으로 지난해 2분기 말 현재 기간제 근로자(직접고용 비정규직) 목표관리제를 지키지 않는 공공기관이 10곳 중 7곳인 70.7%였다.

기간제 근로자 목표관리제는 각 공공기관이 기간제근로자를 정원의 일정 범위 내에서만 사용토록 목표를 설정·관리하는 제도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출연 연구기관을 제외한 공공기관은 정원의 5% 이내로 기간제 근로자를 관리해야 하지만 68.9%가 기준을 초과했다.

출연연은 기간제 근로자가 정원의 30%를 넘을 수 없지만 무려 80.8%가 이를 어기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조 교수는 "전체적인 공공부문 비정규직 관리시스템이 다소 느슨하게 운영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고 밝혔다.

정부의 무기계약직 전환 가이드라인 이후 비정규직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기보다는 용역 등 '소속 외 근로자'로 전환한 사례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 교수는 "소속 외 근로자로의 전환은 가이드라인이 의도치 않은 풍선효과로서 이제 소속 외 근로자 억제를 위한 종합적인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기관 간 임금 및 근로조건 격차 해소, 직무 중심 고용관리를 위한 업무 표준화 등이 뿌리 내려야 비정규직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1/27 08: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