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업/경제(산업/기업)

뉴스 홈 > 산업/경제 > 산업/기업

'나들이 행렬' 주말 고속도로 혼잡…내일 서울∼강릉 3시간50분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번 주말 고속도로는 봄나들이 차량이 몰려 다소 혼잡할 전망이다.

22일은 오후 한때 구름이 끼고 23일은 대체로 맑아 봄나들이에는 적합한 날씨로 예보됐다. .

경부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낮기온이 크게 오른 24일 주말을 맞아 나들이를 다녀오는 차량이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양재IC 구간에서 정체하고 있다. 2016.4.24

21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22일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477만대로 지난주보다 5만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가운데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43만대이다.

대도시 간 최대 예상 소요시간은 서울을 기점으로 대전까지 2시간 30분, 강릉까지 3시간 50분, 부산까지 5시간, 광주까지 4시간 20분, 목포까지 4시간 50분이다.

지방 방향으로 경부선은 오전 11시께 천안∼천안휴게소, 서해안선은 같은 시각 서평택분기점∼서해대교 구간이 가장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영동선은 오전 9시부터 혼잡이 시작돼 정오께 반월터널∼부곡, 용인∼양지터널 구간이 가장 밀릴 것으로 전망된다.

토요일 지방방향 [도로공사 제공]
토요일 지방방향 [도로공사 제공]

23일 예상 교통량은 404만대이며 이 가운데 41만대가 수도권으로 들어온다.

서울 도착 기준으로 대전에서 2시간 10분, 강릉에서 3시간 20분, 부산에서 4시간 50분, 광주에서 4시간 10분, 목포에서 4시간 40분이 최대 소요시간으로 예상된다.

서울 방향으로 경부선은 오후 5시께 죽암휴게소∼청주, 서해안선은 오후 6시께 당진∼서평택, 영동선은 오후 5시께 면온∼둔내터널·여주∼이천 구간이 가장 혼잡할 전망이다.

기타 정보는 고속도로 교통정보 앱과 로드플러스 사이트(www.roadplus.co.kr), 콜센터(☎ 1588-2504) 등을 참조하면 된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08:2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