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운규 "전경련 설립허가 취소 문제 검토하겠다"

"반성 기간 갖기보다 과거와 동일한 행태 보여"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는 17일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된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사단법인 설립허가 취소와 관련 "앞으로 법과 원칙의 테두리 안에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국회와도 긴밀하게 협의해 전경련 문제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백 후보자는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 등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답변자료에서 '전경련에 대한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산업부가 전경련의 사단법인 설립허가를 취소하지 않은 것은 직무유기'라는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주장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백 후보자는 산업부가 설립허가 취소 등의 조치를 하지 않은 것에 대해 "전경련 위법행위에 대해 검찰 수사가 아직 진행 중이기 때문에 별도의 조치를 취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경련이 정경유착의 창구 역할을 하고 국정농단 사건에 깊이 관여한 행위들은 매우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또 전경련이 최근 방미 경제사절단 구성에 간접적으로 참여하는 등 위상변화를 시도하는 것을 두고 "전경련이 반성과 쇄신의 기간을 갖기보다는 과거와 동일한 행태를 보이는 것은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바람에 날리는 전경련 깃발
바람에 날리는 전경련 깃발(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삼성, LG, SK, 현대차그룹 등 국내 주요 4대 그룹 모두 탈퇴함에 따라 사실상 해체 수순을 밟게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사진은 2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전경련 회관 앞 깃발이 바람에 날리고 있다. 2017.2.21
yatoya@yna.co.kr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7 17: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