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전 재창업] "재기 때 가장 큰 어려움은 자금 마련"

"자금 지원 늘리고 연대보증제도 폐지해야"

창업박람회에 모인 인파[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업박람회에 모인 인파[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재창업자 10명 가운데 8명은 재창업 때 가장 큰 어려움으로 자금 조달 등 돈 문제를 꼽았다.

재창업자들은 재도전을 어렵게 만드는 금융거래 제한 등의 걸림돌을 없애고 정부가 재창업 자금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주기를 희망했다.

IBK경제연구소와 재기중소기업개발원은 재창업자와 예비창업자 총 151명을 대상으로 '재창업 환경과 재창업 지원 제도 개선방안'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재창업 환경 만족도 질문에서는 부정적 답변이 57.0%를 차지해 보통(27.2%)과 긍정(15.9%)을 합친 것보다 많았다.

구체적으로 재창업 때 겪는 어려움으로는 '재창업에 필요한 자금 조달'(58.9%)과 '신용불량으로 인한 금융거래 불가능'(23.2%) 등 돈 문제가 가장 컸다.

'폐업한 사업과 관련해 정리되지 않은 문제'(7.3%)와 '실패에 대한 두려움'(6.0%), '사업 실패에 대한 사회의 부정적 인식 및 차별'(4.6%)이 그 뒤를 이었다.

응답자들은 재창업에 도움이 되는 지원 제도도 사업자금과 관련한 것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재창업에 필요한 '사업자금 지원'이 36.8%로 가장 많았으며 '신용회복 및 채무조정'(22.6%), '조세지원'(17.2%)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의 재창업 지원 제도와 관련한 문제로는 '재창업 지원 총괄 컨트롤타워 부재'(30.5%)와 '장기적인 관점의 지원 제도 부족'(24.5%), '효과적인 재창업 지원 프로세스 미비'(19.9%)를 들었다.

전문가는 정부가 재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정책자금 지원 확대와 함께 재도전을 가로막는 각종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나라 IBK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은 "재창업 자금 지원 한도가 수십억원으로 설정돼 있으나 실제 사업 초기 재창업 기업에는 1억원 정도 지원돼 사업자금이 부족하다"며 "지원액을 늘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연구위원은 또 "창업자 연대보증으로 인한 신용불량 기록으로 금융거래가 불가능해지는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연대보증을 폐지하고 은행은 신용이 회복된 재창업자에 대해 금융거래를 제한하지 말고 재개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13 06: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