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년취업 최악수준…8월 취업자도 21.2만명↑, 4년반만에 최저(종합2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년실업률 1999년 이후 최고…체감실업률 2년 만에 최악
"기상여건·기저효과 등 일시적 요인 탓"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김수현 기자 = 건설업 일용직 취업자 수 증가 폭이 크게 둔화하면서 8월 취업자 수가 7개월 만에 다시 20만 명대로 고꾸라졌다.

15∼29세 청년실업률은 8월 기준으로 외환위기 여파에 시달리던 1999년 이후 최고치로 치솟았고 체감실업률도 2년 만에 가장 높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내세웠지만 아직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 모양새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8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는 2천674만 명으로 1년 전보다 21만 2천 명 늘었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2013년 2월 20만 1천 명을 기록한 이후 가장 적은 것이다.

취업자 수는 올해 2월 37만 1천 명을 기록한 이후 6개월 연속 30만 명을 웃돌다가 지난달 다시 20만 명대로 떨어졌다.

취업자 수는 도매 및 소매업이 증가로 전환했지만 건설업·교육서비스업·부동산업 및 임대업 등에서 부진하면서 전체 증가 폭이 둔화됐다.

건설업 취업자 수는 3만4천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올해 2월 14만5천명 늘어난 이후 6개월 연속 10만명 이상 증가를 이어오다가 7개월 만에 증가 폭이 크게 줄어든 것이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조사 대상 주간에 거의 매일 비가 와서 일용직 증가 폭이 크게 둔화한 것이 취업자 수 증가 폭을 줄이는데 영향을 줬다"라며 "건설업 취업자 증가 폭이 계속 하락세였던 점도 영향이 있다"라고 말했다.

숙박 및 음식점업(-4만명), 전문·과학및기술서비스업(-3만4천명) 등도 취업자 수가 줄었다.

제조업 취업자 수는 2만5천명 늘면서 3개월 연속 증가했고 공공행정·국방및사회보장행정(7만5천명), 보건업및사회복지서비스업(4만8천명) 등에서도 취업자가 증가했다.

자영업자는 1년 전보다 3천명 줄어들어 지난해 7월 1만명 줄어든 이후 1년여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그간 자영업자가 많이 증가한 데 따라 조정국면에 들어간 것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고용률은 61.1%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p) 상승했다.

실업자는 1년 전보다 5천 명 늘어난 100만 1천 명을 기록, 두 달 만에 다시 100만 명을 넘어섰다.

[그래픽] 취업자 수 급감, 7개월 만에 다시 20만명대
[그래픽] 취업자 수 급감, 7개월 만에 다시 20만명대

실업률은 3.6%로 전년과 동일했다.

청년실업률은 9.4%로 1년 전보다 0.1%p 상승했다. 청년실업률은 1999년 8월 10.7%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체감실업률인 청년층 고용보조지표 3은 22.5%로 1년 전보다 1.0%p나 상승했다. 체감실업률 역시 2015년 이후 8월 기준(22.6%)으로 가장 높았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재학·수강(-7만5천 명), 육아(-11만1천 명) 등에서 줄었지만 쉬었음(21만7천 명) 등에서 증가해 11만 1천 명 증가했다.

취업 준비생은 5만 9천 명 증가한 69만 5천 명으로 집계됐다.

구직 단념자는 48만 4천 명으로 1년 전보다 6만 2천 명 늘었다.

전체 고용보조지표3은 11.2%로 1.0%포인트 상승했다.

정부는 8월 취업자 증가 폭 둔화를 특이 요인 탓으로 보고 있다.

기상 여건이 좋지 않았던 데다 기저효과 탓도 있다는 것이다.

실제 지난해 8월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38만7천 명 늘어 8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한 바 있다.

그러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 이후 중국인 관광객 감소세가 이어지는 데다 내수 부진도 길어지고 있어 고용시장에 하방 위험이 상존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추가경정예산(추경)의 신속한 집행 등을 통해 고용 회복 모멘텀을 강화하고 청년 등 취약계층 취업 애로 해소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3 09:5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