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업/경제(게임)

뉴스 홈 > 산업/경제 > 게임

'강원랜드 대규모 부정 채용 의혹'…검찰, 청탁자들 재수사하나

자체 감사서 드러난 '청탁랜드'…합격자 493명 별도 관리
"염동열 의원 서면조사 등 충실히 수사…재수사 계획 없어"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2012∼2013년 강원랜드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서 자유한국당 권성동(강릉) 의원과 염동열(태백·영월·횡성·평창·정선)의원 측의 청탁 의혹이 거듭 제기되면서 청탁자에 대한 검찰의 재수사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강원랜드 카지노
강원랜드 카지노

춘천지검은 2012∼2013년 두 차례에 걸쳐 518명의 '하이원 교육생'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429명을 서류와 면접 등의 전형에서 부정 합격시킨 사건을 수사해 관련자를 지난 4월 기소했다.

당시 검찰이 업무방해 혐의로 재판에 넘긴 관련자는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과 인사담당자 권모씨 등 2명이다.

그러나 정작 '교육생으로 선발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최 전 사장 등에게 청탁한 청탁자 10여명에 대한 수사 결과는 미흡해 부실 수사라는 지적이다.

◇ '강원랜드 = 청탁랜드' 자체 감사에서 드러나

당시 수사는 강원랜드가 자체 시행한 내부 감사 결과를 토대로 지난해 2월 검찰에 제출한 진정서가 발단이 됐다.

2015년 11월 작성된 '강원랜드 감사 결과 보고서'에는 "선발 인원 518명 중 493명이 선발 과정 시작 단계부터 별도 관리된 인원으로 확인됐다"며 "내·외부 인사의 지시 또는 청탁에 따라 1차, 2차 각 493명 및 불합격자 중 200여명의 응시자를 별도 관리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서류전형, 면접 전형 시 당초 관리된 인원에서 1차 295명과 2차 198명 등 493명을 부정 평가를 통해 선발했다"고 밝히고 있다.

당시 정규직 전환이 전제된 1, 2차 하이원 교육생 채용에는 전국에서 5천268명이 응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별도 관리된 응시자를 선발하기 위한 부정 채용 방법도 감사보고서는 지적하고 있다.

필기시험인 인·적성 검사를 한 후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하위권자를 탈락시키지 않았다.

또 인성면접과 집단토론 면접을 시행하기로 한 면접 전형에서 인성면접만 진행했다.

애초 결정한 수급인원을 증가시킨 뒤 커트라인 면접 동점자를 전형 기준에 따라 서열화하지 않고 모두 합격시켰다.

결국, 3차에서 선발할 인원을 미리 1차와 2차에서 선발한 것으로 감사보고서는 지적했다.

당시 인사담당자인 권씨는 최 전 대표가 부정 선발을 주도했다고 주장했지만, 최 전 대표 등 임원들은 부정 선발을 지시하거나 보고받은 일이 없다고 상반된 주장을 펼쳐 이 사건은 결국 검찰에 넘겨졌다.

강원랜드 카지노
강원랜드 카지노

◇ 청탁자 빠진 검찰 수사 '부실' 논란…"서면·소환 등 충실히 조사"

지난해 2월 착수한 검찰 수사는 1년 2개월여 만인 지난 4월 마무리됐다.

검찰은 최 전 사장과 전 인사담당자 권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했다.

이 사건은 현재 춘천지법 형사1단독에서 재판이 진행 중이다.

검찰의 공소장에 따르면 최 전 대표 등은 2012∼2013년 하이원 교육생 선발 과정에서 불상의 다수로부터 '교육생에 선발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청탁을 받고서 권씨 등 인사담당자에게 지시해 429명을 서류와 면접 등의 전형에 부정하게 합격시키는 등 강원랜드의 채용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청탁 대상자의 자기소개서 평가 점수를 상향 조작하거나 인·적성 평가 결과를 반영하지 않는 수법으로 부정 채용했다고 검찰은 공소장에 밝혔다.

문제는 최 전 사장 등에게 '교육생으로 선발될 수 있게 해 달라'는 청탁을 한 청탁자는 검찰 공소장에 '불특정 다수'라고 표기됐을 뿐 청탁자의 실체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대해 검찰은 10여명의 청탁자를 서면이나 소환 방식으로 조사했으나 위법 사항이 없어 수사를 종결했다고 밝히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당시 수사팀에서 청탁자에 대한 수사를 철저히 한 것으로 안다"며 "'일명 김영란법' 시행 전인 당시 현행법상 청탁자에게 위법 행위가 있다고 보기 어려워 기소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나 권 의원과 염 의원 쪽에서 청탁한 강원랜드 교육생이 수십 명에 달한다는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권 의원과 염 의원 측은 이 같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지난 11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 질의에서 추가적인 범죄 사실이 더 없는지 조사할 필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검찰 관계자는 "당시 수사팀이 염 의원을 직접 서면 조사했고, 다만 권 의원은 서면 조사하지 않았지만, 관련자를 충분히 조사했다"며 "현재로써는 청탁자에 대한 재수사를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이와는 별도로 권 의원 비서관인 김모씨의 채용과 관련해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과 당시 인사담당자 A씨 등 2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감사원이 의뢰한 사건을 수사 중이다.

최 전 사장 등은 강원랜드가 2013년 11월 29일 '워터 월드 수질·환경 분야 전문가 공개채용' 과정에서 실무 경력 5년 이상 지원 자격에 미달하는 김씨를 최종 합격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내사 후 수사 상황에 따라 필요하다면 최 전 사장과 A씨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또 김씨 채용 과정에서 윗선의 부정청탁이 있었는지도 확인할 계획이다.

강원랜드 카지노
강원랜드 카지노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3 16: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