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탈원전 로드맵' 연내 발표…원전 지역경제·산업 지원책 담아

월성원전 1호기
월성원전 1호기월성원전 1호기(맨 오른쪽) [월성원자력본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정부가 탈원전 정책으로 어려움이 예상되는 원자력발전소 지역과 국내 원전 산업에 대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업무보고 자료에서 "원전 지역 경제와 원전 산업에 대한 보완대책 등을 포함하는 에너지 전환 로드맵을 연내에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로드맵에는 원전 지역 주민과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소득창출형 사업, 원전 운영 안전 감시기능 강화, 원전산업 중소·중견기업 지원방안, 중장기 한수원 사업구조 개편 등을 담을 방침이다.

산업부는 원전의 단계적 감축과 석탄발전의 친환경화를 중심으로 한 에너지 전환 정책을 재확인했다.

신규 원전 6기 건설은 백지화하고 2030년까지 설계수명이 도래하는 노후 원전 10기는 수명연장을 금지한다.

월성 1호기는 조기 폐쇄하고 신고리 5·6호기는 공론화 결과를 반영할 방침이다.

원전 수출은 수익성과 리스크를 엄격히 따져서 국익에 도움되는 방향으로 적극 지원한다.

[연합뉴스TV 제공]

신규 석탄화력발전소는 원칙적으로 금지하기로 했다.

이미 공사를 시작한 5기는 당초 계획대로 진행하되, 국내 최고 수준의 배출기준을 적용하고 환경설비를 보강하기로 했다.

아직 인허가를 받지 못한 4기는 액화천연가스(LNG)로 전환하는 방안을 발전회사와 협의할 방침이다.

전환 대상은 SK가스 등이 추진하는 당진에코파워 1·2기와 포스코에너지 등이 추진하는 삼척 화력 1·2기로 모두 민간 발전회사 사업이다.

현재 운영 중인 석탄화력 39기는 환경설비 보강과 성능개선을 통해 오염물질 규모를 2022년까지 40%, 2030년까지 58% 감축할 계획이다.

30년이 넘은 노후 발전소 7기는 2022년까지 모두 폐지하되 폐지 전까지 봄철 일시 가동중단을 정례화하기로 했다.

공론화위,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 방문
공론화위,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 방문(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8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한수원 새울원자력본부를 방문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5·6호기 건설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17.8.28
yongtae@yna.co.kr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2 10: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