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넉달째 오른 휘발유, ℓ당 1천512원…"당분간 더 오른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국제유가 상승으로 국내 기름값이 거침없이 오르고 있다.

1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둘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4.1원 오른 ℓ(리터)당 1천512.1원을 기록해 15주 연속 올랐다.

경유 가격도 전주 대비 4.5원 상승한 1천304.1원/ℓ로 집계됐다. 16주 연속 상승세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판매가격이 전주 대비 4.2원 오른 1천481.7원/ℓ, 경유는 4.5원 상승한 1천273.9원/ℓ로 최저가를 기록했다.

상표별 최고가 자리는 SK에너지 제품이 차지했다.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4.5원 오른 1천536.7원/ℓ, 경유 가격은 4.8원 상승한 1천330.2원/ℓ를 나타냈다.

지역별로는 제주 지역 휘발유 가격이 다른 지역보다 크게 올랐다. 전주 대비 14.8원이나 오른 1천605.4원/ℓ를 기록했다.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1천614.8원/ℓ(5.7원↑)로 전국 평균 가격보다 102.7원 높았다.

경남 지역 휘발유 가격은 1천488.0원/ℓ로 전주보다 4.5원 올랐지만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한국석유공사는 "나이지리아 감산 참여 발언,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의 갈등 고조, 미국 달러화 약세 등에 따라 국제유가가 상승함에 따라 국내 유가도 오름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 시내 한 주유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1 09: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