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비 살아나나…내구재 카드소비액 두 달째 두 자릿수 증가

9월 내구재 소매판매 증가율, 7년 1개월 만에 최고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승용차처럼 가격이 비싸지만 오래 사용하는 내구재 소비가 살아날 조짐을 나타내고 있다.

소득이 늘어나고 경기가 좋아진다는 전망이 있어야 내구재 소비가 늘어난다는 점에 비춰보면 긍정적인 신호로 볼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1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개인의 내구소비재 신용카드 사용금액은 8월 2조7천741억6천500만원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12.1% 증가했다.

개인의 전체 신용카드 사용액 증가율(9.5%)보다도 컸다.

내구소비재는 승용차, 휴대전화 등 가격이 비싸고 사용연수가 긴 품목을 의미한다.

내구소비재 신용카드 사용금액은 7월에도 3조1천484억1천5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10.2% 늘어나는 등 2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3∼6월과 비교해보면 최근 2개월 내구소비재 카드사용액 증가세는 두드러진다.

2월 12.8% 증가한 뒤로 개인의 내구소비재 카드사용액은 3월 0.8% 늘어나는 데 그쳤고 4월에는 -0.4%로 뒷걸음질 쳤다.

5월 5.4%로 증가율을 확대했지만 6월에는 다시 마이너스(-4.3%)로 꺾인 바 있다.

품목별로 보면 국산 신차에서 증가율이 7월 7.1%, 8월 33.3%로 두드러졌다.

기타운송수단 판매도 7월(21.9%), 8월(19.9%)로 2개월 연속 20%대 안팎의 성장세를 보였다. 실제 전체 내구재 소비 증가율도 확대되는 추세다.

통계청에 따르면 내구재 소매판매의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6월 1.6%에서 7월 11.7%, 8월 6.1%를 기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내구재 소비 증가 배경으로 "지난해 6월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 정책이 끝난 이후 하반기 승용차 소비가 줄어든 데 따른 기저효과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단순 기저효과 때문으로만 볼 수 없다는 지적도 있다.

김천구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내구재는 소득, 경기에 탄력적으로 반응하는 품목"이라며 "경기가 예상보다 양호한 점이 내구재 소비에도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비에 목돈을 들여야 하는 내구재 특성상 소득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면 가계는 쉽사리 지갑을 열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소득에 상관없이 필수적으로 소비해야 하는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 소비와는 성격이 다르다. 내구재 소비 증가세는 더 이어지는 모양새다.

그간 수출 중심의 경제 성장세가 내수로 파급될 가능성으로도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통계청 내구재 소매판매 증가율은 9월 20.8%로 2010년 8월(26.2%) 이후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품목별로 보면 작년 개소세 인하 품목이었던 승용차(22.7%)뿐 아니라 가전제품(15.4%), 통신기기 및 컴퓨터(26.0%), 기타내구재(24.2%) 등 대부분 내구재 소매판매가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표] 내구소비재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

구분 내구소비재 사용액
(단위 : 백만원)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단위 : %)
2017년 1월 2,612,073 18.2%
2월 2,573,130 12.8%
3월 3,011,626 0.8%
4월 2,726,358 -0.4%
5월 2,899,794 5.4%
6월 2,878,702 -4.3%
7월 3,148,415 10.2%
8월 2,774,165 12.1%

※ 자료 : 한국은행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4 06: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