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예루살렘' 파문에 코스피 2,460선 턱걸이…코스닥 2% '뚝'(종합)

코스피 외국인 매도에 급락
코스피 외국인 매도에 급락(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7일 서울 명동 KEB하나은행 본점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외국인의 대규모 순매도에 전 거래일보다 12.39포인트(0.50%) 내린 2,461.98로 장을 마쳤다. jjaeck9@yna.co.kr
코스닥 시총 1∼10위 모두 하락…거래량은 14억6천만주 '역대 3위'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코스피가 이틀 연속 하락했다. 정보기술(IT) 업황 우려로 식어만 가던 투자 심리가 '중동 리스크' 확대로 더욱 얼어붙은 분위기다.

7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2.39포인트(0.50%) 내린 2,461.98로 장을 마감했다. 전날에 이어 이틀째 하락세가 이어졌다.

코스피는 5.18포인트(0.21%) 오른 2,479.55로 출발했으나 개장 15분 만에 하락 전환했다. 오전 중에는 낙폭이 커지면서 2,452.40까지 내려앉기도 했다. 코스피가 장중 2,460선 밑으로 내려온 건 10월 12일 이후 두 달 만이다.

지난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다고 공식 인정했다. 예루살렘은 이슬람교, 유대교, 기독교 등의 성지로, 국제법상 어느 국가에도 속하지 않는다. 미국이 예루살렘을 한 국가의 수도로 선포해버린 탓에 이 지역의 분쟁이 격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국제 정세가 불안해지자 대표적인 위험자산인 신흥국 증시에 대한 투자 심리가 냉각됐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4천688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지난달 30일(5천999억원) 이후 가장 큰 규모다.

개인도 447억원어치 매도 우위를 보였다. 기관은 이날 4천849억원어치 순매수로 지수 하락을 방어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최근 IT업종의 업황 우려로 전체적인 투자 심리가 위축돼 있었는데 예루살렘의 이스라엘 수도 인정으로 위험자산 투자 심리가 더욱 훼손됐다"고 설명했다.

전반적인 약세장에도 시가총액 대장주 삼성전자[005930](1.44%)와 NAVER[035420](1.33%), 한국전력[015760](1.04%), 삼성생명[032830](1.63%) 등은 상승했다.

그러나 SK하이닉스[000660](-1.94%), 현대차[005380](-0.31%), 포스코[005490](-0.15%), LG화학[051910](-2.82%), 현대모비스[012330](-0.19%), 삼성물산[028260](-0.37%) 등은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하락 추세가 뚜렷했다.

특히 의약품 업종은 3.75% 하락했다. 우리들제약[004720](-10.92%), 제일약품[271980](-7.18%), 에이프로젠제약[003060](-6.88%),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4.50%), 한미약품[128940](-4.32%) 등이 일제히 내림세를 나타냈다.

화학(-2.38%), 건설업(-1.99%), 운수창고(-1.33%), 유통업(-1.17%), 운송장비(-1.16%), 기계(-1.08%), 섬유의복(-1.06%), 금융업(-1.02%) 등도 1% 이상 하락했다.

반면 전기전자(1.01%)와 비금속광물(0.60%)은 올랐다.

유가증권시장 거래량은 4억주, 거래대금은 약 6조원이었다.

코스피, 환율, 코스닥 동반 하락
코스피, 환율, 코스닥 동반 하락(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7일 서울 명동 KEB하나은행 본점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일보다 12.39P내린 2,461.98P를 원-달러 환율은 0.20내린 1,093.50원을 코스닥은 14.93P 내린 753.36P를 기록했다. jjaeck9@yna.co.kr

프로그램매매는 차익거래가 1천762억원 순매수, 비차익거래가 1천439억원 순매도세를 보였다. 전체적으로는 324억원 규모의 매수 우위로 나타났다.

이날 640종목이 하락했고, 상승한 종목은 169개에 그쳤다. 66종목은 보합 마감했다. 암니스, 주연테크는 상한가를, 금호타이어는 하한가를 기록했다.

코스닥은 역사적인 거래량을 기록하며 크게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4.93포인트(1.94%) 내린 753.46으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3.08포인트(0.40%) 오른 771.47로 출발했지만 개장 직후 외국인 매도세가 강해지면서 하락세로 전환, 한때 740대에 주저앉아 장중 하락폭이 3.13%에 이르기도 했다.

코스닥 거래량은 14억6천만주에 달했다. 이는 코스닥 역사상 3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코스닥 거래량이 이날보다 많았던 날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슈가 불거진 작년 6월 24일(15억9천만주)과 북한 2차 핵실험으로 급락 사이드카가 발동됐던 2009년 5월 25일(15억4천만주) 등 이틀뿐이다.

이영곤 연구원은 "코스닥은 단기간에 너무 급히 오른 나머지 조정이 예상되던 시기였는데, 악재가 겹치면서 조정 폭이 커졌다"며 "다만 최근 상승폭을 고려하면 오늘 하락으로 추세적인 하락장을 예상하기는 이르다"고 설명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1∼10위주가 모조리 하락했다.

셀트리온[068270](-3.63%),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8.74%), 신라젠[215600](-1.73%), CJ E&M[130960](-0.22%), 로엔[016170](-1.19%), 티슈진(-6.42%), 메디톡스[086900](-1.07%), 바이로메드[084990](-3.58%), 펄어비스[263750](-2.30%), 코미팜[041960](-5.42%) 등 예외가 없었다.

코넥스시장에서는 111종목이 거래됐다. 거래량은 33만주, 거래대금은 36억원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보다 0.2원 내린 1,093.5원을 기록했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7 16: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