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식용곤충 식품 무턱대고 먹었다간…'알레르기 주의보'"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미래 식량으로 주목받고 있는 식용곤충 식품을 먹은 뒤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 유통 식용곤충 식품 섭취 경험자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중 9.2%인 46명이 위해 사고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46명 중 피부발진·호흡곤란 등 알레르기 증상이 26.1%(12명)를 차지했다.

실제로 2013∼2016년 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대표적 식용곤충 식품인 누에번데기 관련 위해 건수는 총 156건으로 매년 평균 30∼40건 발생했다.

위해 증상으로는 '피부발진 등 알레르기'가 76.9%(120건)로 가장 많았고, 복통 등 식중독으로 인한 '소화기 계통 손상·통증'도 9.0%(14건)였다.

알레르기 증상을 경험한 12명의 경우 전부터 식용으로 먹는 누에 번데기와 메뚜기뿐만 아니라 최근 식용곤충으로 인정된 쌍별 귀뚜라미, 백강잠, 갈색거저리유충을 먹은 뒤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났다.

그러나 온라인에서 판매되는 식용곤충 식품 100개의 알레르기 표시 여부를 조사한 결과 75%에는 알레르기 표시가 없었고, 알레르기 표시가 있는 제품도 관련 내용을 사업자 임의로 표시했다.

소비자원은 "식용곤충 식품 포장지에 이 제품을 먹었을 때 알레르기가 일어날 수 있다는 경고 표시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소비자들이 식용곤충 식품을 구매·섭취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항목은 안전성(67.0%·335명)이었다.

필요한 표시정보로는 가장 많은 29.0%(145명)가 '알레르기 표시'를 꼽았고, 그 뒤를 '원산지 표시'(28.8% 144명), '안전인증 표시'(12.8%, 64명)가 이었다.

식용곤충[연합뉴스 자료사진]
식용곤충[연합뉴스 자료사진]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09:0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