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복병' 만난 현대차 GBC사업…국방부 "전투비행 영향 협의해야"(종합)

현대차 105층 신사옥 투시도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현대차 105층 신사옥 투시도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수도권정비실무위원회 보류 결정… 서울시 "수방사, 공군과는 협의했다"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현대차그룹이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부지에서 추진 중인 105층짜리 빌딩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립 작업에 제동이 걸렸다.

국방부가 GBC 건물이 전투비행 등에 위험하지 않은지 협의해야 한다고 나섰기 때문이다.

3일 국토교통부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제6회 수도권정비실무위원회 회의록에 따르면 서울시가 제출한 GBC 건립 계획이 지난달 22일 회의에서 보류됐다.

수도권정비실무위원회는 국토부 장관 소속 심의기관으로 수도권의 토지이용에 큰 영향을 미치는 주요 사업의 적정성을 검토하는 기구다.

국방부는 GBC 건립을 본격 추진하기 전 비행안전영향평가와 전파영향평가 등을 거칠지 협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국방부는 수도 서울은 국방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만큼 105층 건축물이 들어섰을 때 전투비행과 레이더 이용 등에 미치는 영향을 검토해야 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는 수도방위사령부와 공군과는 협의했기때문에 국방부 의견을 들어야 하는지는 몰랐으며, 필요하다면 국방부와도 협의 절차를 거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위원회에서는 GBC가 건립되면 수도권 15곳에 흩어져 있던 기존 현대차 계열사 건물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대한 계획도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위원회는 GBC 건립에 따른 인구유발효과 분석에서 현대차 15개 계열사 인구 1만여명이 입주했을 때의 상황을 제외한 것은 부적절하다며, 현대차 계열사 인구 이동을 포함해 인구유발효과를 재분석하도록 지시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GBC 건립 계획이 수도권정비위원회에서 보류됐지만 심각한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며 "2월 내로만 보완해서 다시 심의받으면 계획대로 상반기 착공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3 20:5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