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 정부 실세였던 최경환, 정권 바뀌자 현역의원으로 첫 구속

국가정보원 돈 1억 수수 혐의로 구치소 수감…친박계 '정치적 몰락' 상징

이야기하는 박 대통령과 최경환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도광환 기자 = 박근혜 대통령과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장으로 입장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4.9.16 dohh@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국가정보원으로부터 1억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4일 새벽 구속된 최경환(63) 자유한국당 의원은 수많은 친박(친박근혜) 정치인 중에서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절대적 신임을 얻은 '핵심 실세'로 꼽힌다.

그는 전 정권 기간 옛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역임하며 막강한 정치적 권한을 손에 쥐었던 것으로 평가된다.

그랬던 그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검찰에 가장 먼저 구속된 현역 의원이 됐다. 이는 개인적인 불명예인 동시에 정권 교체를 전후해 가속화한 친박 세력의 정치적 몰락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행정고시 22회 출신인 최 의원은 기재부의 전신인 경제기획원·재정경제원을 거쳐 1999년 예산청에서 관료 생활을 마쳤다.

잠시 언론계에 몸담은 뒤 2004년 17대 총선에서 옛 한나라당 소속으로 경북 경산·청도에 당선돼 정계에 입문했다.

그는 같은 해 당 수도이전대책특별위원회 간사를 맡으면서 이 사안에 관심을 보인 당시 박근혜 당 대표와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이 처음 대권에 도전했던 2007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 때는 캠프 종합상황실장을 맡으며 전폭적인 신임을 얻기 시작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9년에는 지식경제부 장관을 지내기도 했다.

2012년 박근혜 대선후보 비서실장을 거쳐 박근혜 정부에서 집권 여당 원내대표와 경제팀 수장을 지낸 그는 친박계의 구심점 역할을 했다.

검찰은 국정원이 최 의원에게 금품을 건넨 배경에 그가 경제부총리로서 지녔던 예산편성권뿐 아니라 당시 여권 '실세'로서 동료 의원들의 예산안 처리에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었던 점이 작용했다고 의심한다.

검찰은 최 의원이 국정원 측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특활비 상납 및 증액을 요구한 정황도 일부 파악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과 수시로 통화가 가능한 몇 안 되는 인사였다고 알려질 정도로 긴밀한 관계였다는 점에서 박 전 대통령을 최정점으로 둔 국정원 특활비 유용 의혹에도 깊이 연루됐을 것이라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최 의원은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와 함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후 대기하던 서울구치소에 그대로 수용됐다.

그는 중소기업진흥공단에 자신의 지역구 사무실 인턴직원을 채용하라고 압박한 혐의로도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20대 총선을 앞두고 옛 새누리당 공천 예비후보에게 출마 포기를 종용·협박한 혐의로 수사를 받기도 했으나 검찰은 지난달 20일 최종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4 00:4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