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업/경제(게임)

뉴스 홈 > 산업/경제 > 게임

넥슨, 상담사에 욕설·성희롱땐 최대 30일 이용 제한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넥슨이 콜센터에 근무하는 고객 상담사의 인권 보호에 나섰다. 다른 게임사들이 관련한 형식상의 조항을 운영하는 것과 달리 세부 제재안을 마련해 실질적인 상담사 인권 침해 근절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콜센터 전화 언어폭력 (PG)
콜센터 전화 언어폭력 (PG)

넥슨은 다음달 5일부터 서비스 중인 모든 게임에 '상담사 인권 보호를 위한 운영 정책'을 도입한다고 3일 밝혔다.

상담사 인권이 침해되는 경우 경고 및 상담 중단, 게임 이용 제한(3일·7일) 등 순차적인 제재를 가하는 것이 골자다.

상담사 인권 침해 행위에는 게임과 무관한 욕설·성희롱·인격침해, 상담사에게 정신적 피해를 줄 수 있는 언행 등이 포함된다.

3차 제재(7일 게임 이용 제한) 후에도 이 같은 인권 침해가 반복되면 이용 제한 일수가 최대 30일까지 늘어난다.

또 상담사의 외모나 특정 신체 부위를 이용한 모욕을 하거나 사적인 만남을 요구하는 경우, 상담사에게 성적 혐오감이나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언행을 한 경우 등 인권 침해 정도가 심각하다고 판단되면 사전 경고 없이 게임 이용이 제한된다.

넥슨네트웍스 서비스2본부 조남영 부실장은 "최근 상담사의 인권을 침해하는 행위가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어 상담사의 인권 보호에 대한 정책을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 서비스의 품질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넥슨 로고
넥슨 로고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3 14:5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