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중 경제장관회의 내달 2일 개최…1년 9개월만에 재개

사드 갈등 등 영향으로 2016년 5월 이후 열리지 못해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 등 영향으로 개최되지 못했던 한중 경제장관회의가 1년 9개월 만에 다시 열린다.

기획재정부는 다음 달 2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와 장관급 회의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중국의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중국의 거시·실물 경제 분야를 총괄하는 경제 수석 부처다.

한중 경제장관회의는 1992년 8월 양국 수교 이후 개최하던 차관급 회의를 1999년 12월 장관급으로 승격한 회의체로 지금까지 총 14차례 열렸다.

하지만 지난해 사드 갈등이 본격화하면서 2016년 5월 열린 제14차 회의를 끝으로 한동안 열리지 못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지난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때 경제 분야에서 합의한 사항의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하기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구체적인 논의 의제와 세부 일정은 중국 측과 협의 중이다.

김동연 부총리-중국 재정부 장관 면담
김동연 부총리-중국 재정부 장관 면담(서울=연합뉴스) 한중 정상회담 참석차 중국 북경을 방문 중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왼쪽)이 15일 재정부를 찾아 샤오지에 장관과 면담을 하고 있다. 2017.12.15 [기획재정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ro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2 14: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