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은, 성장률 전망 3%로 올릴까…취약차주 지원방안 나온다

한국은행 경제성장률 전망 (PG)  [제작 이태호]
한국은행 경제성장률 전망 (PG) [제작 이태호]
궐련형 전자담배 매점매석 방지 현장점검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이율 박용주 기자 = 다음 주에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결정하고 올해와 내년 경제 성장률 전망을 내놓는다.

한은은 18일 새해 첫 금융통화위원회를 개최한다.

기준금리는 연 1.50%로 동결된다는 것이 대체적인 시각이다.

이주열 총재는 지난해 11월 금통위에서 금리를 인상한 이래 추가 인상은 신중하게 결정한다는 입장을 유지해왔다.

이날 관심은 한은이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연 2.9%에서 3% 이상으로 상향조정하는지에 있다.

지난해 성장률이 당초 전망보다 훨씬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면 올해 성장률은 조정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한은은 이날 내년 성장률 전망도 처음 공개한다.

같은 날 금융위원회는 취약·연체차주 지원방안을 발표한다.

연체 전과 후 단계로 나눠 차주별 지원 방향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중 자금이 혁신·중소기업 등 생산적 분야로 갈 수 있도록 금융권 자본규제 개선 방안도 내놓는다.

금융위는 앞서 15일에 금융혁신 추진방향을 발표한다.

금융 쇄신, 생산적 금융, 포용적 금융, 경쟁 촉진 등 4대 전략하에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주요과제가 담길 예정이다.

기획재정부는 궐련형 전자담배 가격 인상을 앞두고 매점매석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15일부터 3주간 현장점검에 나선다.

새해 들어 정부 혁신성장 드라이브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대한상의에서 혁신성장 옴부즈맨 위촉식을 하고 인천 스마트공장을 방문해 기업 간담회를 한다. 17일에는 현대차[005380] 기술연구소를 들른다.

김 부총리는 18일에는 경제관계장관회의를 한 뒤 평창 동계올림픽 시설을 둘러본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3 07: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