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 환경정책자금 2천408억원 융자…22일부터 접수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산업의 체계적 육성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올해 2천408억 원 규모의 환경정책자금을 융자한다고 14일 밝혔다.

분야별로는 ▲ 재활용산업육성자금 1천284억 원 ▲ 환경개선자금 620억 원 ▲ 환경산업육성자금 455억 원 ▲ 천연가스공급시설설치자금 49억 원이다.

융자신청 접수는 분기별로 진행되며, 1분기 융자신청 접수는 오는 1월 22일부터 시작된다. 1분기 대출 금리는 연 2.1%가 적용된다.

환경산업기술원은 올해부터 일자리 창출, 수출 증대 실적이 높은 환경기업을 중심으로 융자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융자 심사 시 기업의 수출·고용 배점을 기존 2점에서 각각 3점, 4점으로 늘렸다.

또 지난해 고용 실적이나 수출 실적이 전년 대비 10% 이상 증가한 기업에는 해외진출 자금과 성장기반 자금 신청 한도를 5억 원에서 10억 원으로 늘렸다. 아울러 해외시설설치 자금을 신설해 기업의 해외 현지 공장 설치 등을 지원한다.

융자를 희망하는 기업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온라인 융자관리시스템(loan.keiti.re.kr)에서 신청서를 작성해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본관 3층에도 현장접수처가 운영된다.

bum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4 12: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