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공항 2터미널 '셀프 탑승수속'…"30분이면 OK!"

셀프 체크인·셀프 백드롭 등 기기 1터미널의 2∼7배 수준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오는 18일 문을 여는 인천공항 2터미널은 승객 스스로 30분 만에 탑승 수속을 마칠 수 있는 '스마트 공항'을 지향한다.

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인천공항 2터미널에 설치된 '셀프 체크인' 기기는 62대로 승객 100만명 당 3.44대 꼴이다.

여권을 사용해 직접 항공권을 발급받을 수 있는 이 기기는 1터미널에 92대가 있다. 2터미널보다 숫자는 많지만, 승객 100만명 당 1.7대 꼴이어서 실제 이용을 위한 혼잡도 등을 비교하면 2터미널이 1터미널보다 2배 더 많은 셈이다.

인천공항 2터미널에 설치된 자동출입국 심사대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인천공항 2터미널에 설치된 자동출입국 심사대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항공권과 여권 정보를 이용해 이용객이 직접 짐을 부칠 수 있는 '셀프 백드롭'은 1터미널이 14대, 2터미널이 34대 설치됐다.

승객 100만명 당으로 따지면 1터미널은 0.26대, 2터미널은 1.89대다. 2터미널의 처리 능력이 7.3배 나은 셈이다.

자동출입국 심사대는 1터미널에 72대(100만명 당 1.33대), 2터미널에 52대(100만명 당 2.89대)로 역시 2터미널이 처리 능력이 2.2배 뛰어나다.

국토부 관계자는 "셀프서비스 기기 증가로 1터미널에서 43분 걸리던 탑승 수속이 2터미널에서는 30분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2터미널에는 첨단 보안검색 기기도 도입돼 출국 수속 시간이 더 단축됐다.

인천공항 2터미널에 설치된 원형 검색대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인천공항 2터미널에 설치된 원형 검색대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1터미널에서 있는 문형 검색대는 금속물질만 탐지할 수 있지만, 2터미널에 설치된 원형 검색대는 비금속물질도 탐지할 수 있어 보안요원의 추가 검색이 필요 없다.

2터미널은 보안검색 벨트도 병렬(2줄)로 만들었다. 정밀검색이 필요한 수하물을 자동으로 분리하고, 사용한 바구니는 원래 위치로 이동시켜 검색시간이 단축된다.

인천공항 2터미널에 설치된 병렬 보안검색 벨트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인천공항 2터미널에 설치된 병렬 보안검색 벨트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스마트폰에 설치하는 인천공항 앱(App) 편의성도 강화된다.

앱을 설치하고 카메라를 켜면 공항 시설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증강현실(AR)을 이용한 길 안내 서비스도 제공한다.

항공권을 스캔하면 가장 빠른 동선을 자동으로 알려주는 안내 전광판 서비스도 제공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2터미널에 적용된 첨단 기술로 더 빠르고 편리한 출국이 가능해졌다"며 "지속적인 시스템 개선을 통해 승객 편의를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셀프 서비스 기기 도입 현황 1·2터미널 비교

셀프 체크인 셀프 백드롭 자동 출입국 심사
1터미널 92대
(100만 명 당 1.7대)
14대
(100만 명 당 0.26대)
72대
(100만 명 당 1.33대)
2터미널 62대
(100만 명 당 3.44대)
34대
(100만 명 당 1.89대)
52대
(100만 명 당 2.89대)
비교 2배(여객수 대비) 7.3배(여객수 대비) 2.2배(여객수 대비)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4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