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반, 위례 분양택지서 '민간임대 전환' 검토 논란

호반건설 로고  [호반건설 제공=연합뉴스]
호반건설 로고 [호반건설 제공=연합뉴스]
"건축심의 철회 후 분양방식 원점 재검토"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호반건설이 서울 송파 위례신도시 일반분양아파트 용지 2개 필지에서 임대아파트를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하다가 건축심의 신청을 철회하고 분양 방식 재검토에 들어갔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호반건설은 지난해 12월 송파구청에 위례신도시 A1-2블록, A1-4블록 등에 임대아파트를 공급하기 위해 건축심의를 신청했으나, 이날 심의 신청을 철회했다.

호반건설 관계자는 "건축심의 신청을 철회했으며, 하반기 공급 방식을 재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두 블록은 호반건설이 LH(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입찰을 받아 사들인 일반분양택지로, 호반건설은 이르면 하반기 두 필지에 임대 아파트 공급 또는 분양을 계획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1-2블록엔 108㎡ 690가구, A1-4블록엔 108㎡·110㎡ 709가구를 지을 수 있다.

업계에서는 호반건설이 일반분양아파트 용지 필지에서 임대아파트 공급을 추진한 것을 두고 분양가 상한제를 피해 개발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꼼수'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임대아파트로 우선 공급한 뒤 몇 년 뒤 주변 시세에 맞춰 분양전환하면 상당한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는 만큼 이를 노린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앞서 호반건설은 이달 초에도 북위례의 A3-5블록에서 일반분양 아파트 용지를 용도 변경한 뒤 임대아파트를 공급해 공공택지에서 나오는 저렴한 아파트 분양을 기다려 온 수요자들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3 21: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