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잠시 쉬려고 내리는 순간 그대로 추락" 생존자 진술 확보

"외벽 콘크리트 양생 이후 구멍 뚫어 고정장치 설치하기도 했다"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거의 20㎝를 남겨 놓은 상태에서 잠시 쉬려고 했고 (유압기로 구조물을) 올리고 나서 (고정장치에 걸려고) 내리는 순간 그대로 추락했습니다."

해운대 엘시티 공사 전면중지
해운대 엘시티 공사 전면중지(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3일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장 모습. 빨간색 원이 추락한 작업안전발판 구조물 자리. 2일 사고 이후 공사가 전면 중단됐다. 2018.3.3
ccho@yna.co.kr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장 A동 55층에서 추락 사고를 직접 목격한 생존자의 진술이 나왔다.

해운대경찰서는 사고 당시 1호기에서 안전밸트를 매고 있던 생존자와 57층에서 유압기를 조정하면서 사고로 머리를 다친 부상자로부터 이런 진술을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길이 4.4m 높이 10m 폭 1.2m 크기 사각형 박스 형태의 안전작업발판 구조물은 4개의 고정장치에 의해 지탱하도록 설계됐다.

유압장치로 구조물을 50㎝ 밀어 올리면 건물 외벽 3개 층에 걸쳐 설치된 고정장치 6개 중 4개가 자동으로 구조물을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6명이 1팀을 이뤄 구조물을 50㎝씩 이동시켜 높이 3.2m인 한 개 층을 올리는 작업을 마치면 다음 구조물을 같은 방법으로 올린다.

사고 당시 2번 구조물의 고정장치 4개가 구조물을 잡아주지 못하면서 추락 사고가 발생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은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합동으로 현장 감식작업을 벌여 고정장치가 끊어졌는지, 빠졌는지 확인하고 있다.

엘시티 추락사고 현장 보는 유가족
엘시티 추락사고 현장 보는 유가족(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3일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장에서 추락사고로 숨진 희생자의 유족들이 구조물이 추락한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18.3.3
ccho@yna.co.kr

최해영 해운대경찰서 형사과장은 "건물 외벽에 층마다 길이 40㎝ 크기의 앵커(콘)가 박혀 있고 이곳에 역삼각형 모양의 슈브라켓과 볼트가 들어가 안전작업발판 구조물을 지지하는 구조"라며 "슈브라켓 4개 모두 이탈해 바닥으로 떨어졌고 앵커와 주변 콘크리트까지 붙은 채로 발견된 것도 있었다"고 말했다.

최 과장은 "고정된 앵커가 탈락했다면 부품 결함으로 볼 수 있고 고정장치 전체가 통째로 빠졌다면 앵커를 시공할 때 부실이 있었다는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추락한 엘시티 구조물 고정장치
추락한 엘시티 구조물 고정장치(부산=연합뉴스) 3일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장 1층 바닥에서 발견된 작업안전발판 구조물 고정장치(슈브라켓). 2018.3.3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ccho@yna.co.kr

해운대경찰서는 공사현장 관계자로부터 55층 외벽 마감작업 이전에 외벽에 앵커를 설치하지 않고 건물 콘크리트를 양생 작업을 했다가 뒤늦게 드릴로 구멍을 뚫어 앵커를 심는 사례도 여러 번 있었다는 진술을 받아냈다.

경찰은 "55층 건물 외벽에 설치된 앵커가 건물 콘크리트 양생 작업 이후에 구멍을 뚫은 것인지는 확인 중에 있다"며 "고층건물 외벽작업 공법상 구멍을 뚫어 앵커를 심는 것이 안전성에 어떤 영향이 미치는 지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3 17:1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