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연구진 개발 '촉각 기술' BMW 차량에 입힌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차세대 자동차용 기술 개발

ETRI 최미정 연구원이 투명하고 유연한 시·촉각 인터페이스 터치 감지 성능을 시험하는 모습 [ETRI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내 연구진의 첨단 자동차용 기술이 BMW 차량에 적용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BMW와 함께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그 첫 단추로 ETRI와 BMW 측은 지난해 10월부터 촉각 입·출력을 포함하는 운전자용 인터페이스를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

ETRI가 개발한 투명하고 유연한 시·촉각 인터페이스 기술 [ETRI 제공=연합뉴스]

자동차 안 운전자용 조작 장치에 촉각 입·출력 시스템을 입혀 주행 시 운전자 주의를 분산시키지 않도록 하는 게 목적이다.

운전자가 직접 쳐다봐야만 하는 터치스크린 대신 시각적 확인 없이도 촉각만으로 차량 내 조작 장치를 인식하는 방식이다.

만지는 느낌을 활용해 조작 장치 운용을 가능하게 하는 운전자용 인터페이스 기술이 연구의 핵심 과제라고 ETRI는 설명했다.

ETRI 최미정 연구원(앞)과 문성철 선임연구원이 시·촉각 인터페이스 터치 감지 성능을 살피고 있다. [ETRI 제공=연합뉴스]

ETRI는 전기 신호를 주면 물리적 형상이 변하는 지능 소재 기술을 접목해 촉각 상호작용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자동차 내부 전자기기화로 운전 중 기기 조작 시 발생할 수 있는 운전자 주행 안전성 문제를 해결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하고 있다.

ETRI는 촉각 기술과 관련해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 급 논문을 비롯해 미국전기·전자공학회(IEEE) 젊은과학자상 수상과 한국공학한림원 100대 미래 기술 선정 등 성과를 냈다.

ETRI가 개발한 투명하고 유연한 시·촉각 인터페이스 기술 [ETRI 제공=연합뉴스]

한동원 ETRI SW 콘텐츠연구소장은 "BMW와 다방면으로 협력을 강화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진 ETRI 기술을 자동차 전장과 관련된 전 분야에 확대 적용할 것"이라며 "국가 연구기관으로서 4차 산업혁명 시대 ICT 주도권을 확보하는 기회도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ETRI와 BMW코리아 R&D 센터는 이날 오후 대전 유성구 ETRI에서 기술 개발 협력을 위한 상호양해각서를 체결한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9 10: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