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악몽이 현실로" 트럼프 관세 도발에 각국 전면전 선언

中·유럽·브라질, 전면전 경고…동맹국 일본도 '당혹'
관세 제외된 캐나다는 안도…英·日 "제외방안 논의할것"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8일(이하 현지시간) 세계 각국의 반발을 무시하고 관세 폭탄을 터트리자 이들 상대국에서는 즉각 한 치의 물러섬 없는 '응전'을 선언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 10% 관세를 부과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자 유럽 주요국은 '악몽이 현실이 됐다'는 분위기 속에 일제히 전면전을 예고하고 나섰다.

프랑스 경제 장관인 브뤼노 르메르는 미국의 관세 부과에 "유감스럽다"고 밝히고, "유럽연합(EU) 회원국과 공동으로 우리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해 적절한 대응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리엄 폭스 영국 국제통상장관도 이번 관세 조치가 "잘못된 방법"이며, "보호무역주의와 관세 조치는 실제로 효과를 낸 적이 결코 없다"고 반발했다.

그는 이어 다음 주 미 관료들을 만나 미 동맹국에 대한 관세 제외를 적용받을 수 있는지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EU 집행위원회는 전날 회의를 열어 미 관세 부과 결정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28개 회원국의 승인을 구하는 절차에 들어갔다.

세실리아 말스트롬 EU 통상담당 집행위원은 "만약 미 정부가 관세 조치를 취하면 그것이 EU의 이익을 침해하고, EU의 수천 개의 일자리를 위기에 빠뜨릴 것이기에 우리는 단호하고 적절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히고자 한다"고 경고한 바 있다.

트럼프발 관세 전쟁의 주요 타깃으로 꼽혀온 중국도 즉각 반발했다. 상무부는 홈페이지에 게시한 성명에서 자국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강력한" 조치들을 취할 것이며, "미국이 다자 무역 시스템의 권위를 존중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대미(對美) 철강 수출국 2위인 브라질도 미국발 무역 전쟁에 항전을 선언했다. 브라질은 8일 정부 성명에서 미국의 관세 부과에 맞서 자국 이익을 지키기 위한 양자, 다자 협의에서 "모든 필요한 행동"을 취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의 최측근 우방 중 하나인 일본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관세 부과 명단에서 또 다른 미 동맹국인 캐나다는 제외됐지만 일본은 그렇지 못했기 때문이다.

경제산업성을 중심으로 한 일본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호적인 국가에 대해서는 유연한 자세를 견지하고 있다고 보고 "내용을 정밀 검토한 후 미국 측에 대해 일본을 고율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요구할 것"이라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했다.

반면 대미 철강 수출국 1위인 캐나다는 관세 명단에서 자국이 제외되자 기존 보복 경고를 거두고 환영 입장으로 선회했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외교 장관은 "오늘은 진일보한 날"이라며 "관세 계획이 완전히, 영구적으로 사라질 때까지 노력이 지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9 11: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