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또 수장잃은 금감원…권위 추락에 물 건너간 금융개혁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잠시 이마를 만지고 있다. saba@yna.co.kr
최단기 재직기록 경신…'내로남불' 논란이 발목 잡아
후임 찾기 쉽지 않아 공석 길어질 수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후 2주 만에 각종 외유 의혹과 후원금 문제로 물러나면서 금융당국의 권위 추락과 함께 금융개혁도 동력을 잃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6일 김 원장의 이른바 '5천만원 셀프 후원' 의혹과 관련해 위법이라는 판단을 내렸고, 김 원장은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금감원은 당분간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직무를 대행할 예정이다.

김 원장이 금감원장에서 물러나면서 금감원은 한 달 만에 수장 두 명이 사임하는 초유의 사태를 맡게 됐다.

특히 두 원장 모두 각종 비리 의혹으로 중도 퇴진하게 됐고 최단기간 재임 원장이라는 불명예 기록을 연달아 경신하게 되면서 금융당국인 금감원의 권위와 신뢰가 바닥으로 추락하는 결과를 낳았다.

지난해 취임했던 최흥식 전 금감원장은 2013년 하나금융지주[086790] 사장 재직 시절 하나은행 공채에 응시한 친구 아들을 인사 추천하는 등 특혜를 준 의혹이 제기되면서 결국 사퇴까지 이어지게 됐다.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원장도 의원 시절 피감기관들의 각종 갑질에 대해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았지만 그의 발언들이 부메랑으로 돌아와 결국 사퇴까지 가게 됐다.

김 원장은 피감기관 돈으로 해외 출장을 가거나 임기 말에 반납해야 하는 후원금으로 외유를 가고 자신과 관련된 단체에 이른바 '5천만원 셀프 후원'을 하는 등 각종 비리 의혹을 받았고, 이날 선관위가 위법성이 있다고 해석해 사퇴에 이르게 됐다.

이처럼 김 원장마저 낙마하게 되면서 금융권에서는 당분간 금감원장 공백 상태가 길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개혁을 외치는 현 정부에 맞는 강한 금융개혁 의지가 있으면서도 금감원장에 오를 만큼 금융에 대한 높은 식견까지 갖추고 더욱 엄격해질 인사 검증을 통과할 수 있는 인물을 찾아야 해서다.

여기에 당장 두 원장이 각종 비리 의혹으로 낙마한 만큼 물리적인 인사 검증 자체가 길어질 수 있어 차기 금감원장을 내정하기까지는 시간이 길어질 전망이다.

특히나 남북 정상회담과 전국동시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어 후임 선발이 신속히 진행될 수 있을지 미지수다.

금융감독원 [연합뉴스TV 제공]
금융감독원 [연합뉴스TV 제공]

이처럼 차기 금감원장 선임이 늦어지면 금감원의 각종 과제도 난항을 빚을 전망이다.

금감원은 당장 눈앞에 채용비리 의혹 정리나 삼성증권 배당 사고 처리, 한국GM을 비롯한 기업구조조정 등의 현안을 쌓아 놓고 있다.

여기에 각종 금융개혁과 금융당국의 감독 체계 및 역할 재편과 같은 장기 과제들도 남아 있다.

하지만 금감원의 수장이 없는 공백 상황이 길어진다면 이처럼 산적한 과제가 제대로 처리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 관계자는 "수장 공백이 길어지면 아무래도 내부가 어수선해 일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라며 "차기 금감원장이 오더라도 업무 파악과 업무 계획을 세우다 보면 상반기가 그냥 지나갈 것 같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6 21: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