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첫 LNG 추진외항선 8월 발주…LNG 추진선 시대 본격화

LNG 선박산업 보고하는 김영춘 해수부 장관
LNG 선박산업 보고하는 김영춘 해수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국내 최초의 LNG 추진 외항선 발주와 관련, 'LNG 추진선박 연관 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 보고하고 있다. utzza@yna.co.kr
정부, 관련 산업 육성대책 확정…"친환경 해양국 도약"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대기오염을 유발하는 벙커C유 대신 친환경 연료인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쓰는 선박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만들기 위해 정부가 종합 대책을 마련했다.

정부는 17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주재로 '제7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해 국내 최초의 LNG 추진 외항선 발주 등 내용의 'LNG 추진선박 연관 산업 활성화 방안'을 확정했다.

이번 대책은 국제해사기구(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 IMO)가 선박 연료의 환경규제를 강화하고 항만도시의 대기오염 문제가 심각해짐에 따라 친환경 운송수단으로서 LNG 추진선박이 세계적으로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마련됐다.

정부는 "LNG 추진선박 산업을 선도하는 친환경 해양 국가로의 도약"을 비전으로 삼아 ▲LNG 추진선 도입 활성화 ▲LNG 추진선 건조 역량 강화 ▲LNG 추진선 운영 기반구축 ▲국제 협력 네트워크 확대 등 4대 추진전략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민간과 협력해 국내 최초의 LNG 추진 외항선이 올해 8월까지 발주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 현재 검토 중인 선박은 20만t급 벌크선 2척으로, 한국과 호주 노선을 운항할 예정이다.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은 예인선을 LNG 추진선으로 전환하는 시범 프로젝트도 내년 시작한다.

현재 관공선 중 LNG 추진선은 인천 지역 항만 안내선 1척뿐이지만 울산의 항만 청소선 1척을 건조 중인 것을 비롯해 LNG 추진선을 추가 도입한다.

또한 LNG 추진선 보급을 위해 관련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법·제도를 정비하는 한편 오는 7월 설립 예정인 해양진흥공사를 통해 LNG 추진선 건조 시 금융지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LNG 추진선  [삼성중공업 제공=연합뉴스]
LNG 추진선 [삼성중공업 제공=연합뉴스]

노후 외항 선박을 LNG 추진선 등 친환경 선박으로 대체할 경우 보조금도 지원한다.

국내 조선업계의 LNG 추진선 건조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핵심기술 개발 및 국제 표준화, 관련 기자재 산업 기반 구축을 지원한다.

중소 기자재 업체의 기술개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기자재 안전·성능평가 체계를 구축한다.

LNG 추진선의 운영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LNG 벙커링 관련 법·제도를 정비하고 관련 기술과 작업자 안전훈련 시스템도 개발한다.

부산항, 울산항 등 주요 항만에 LNG 벙커링 시설을, 가스공사의 통영기지에 LNG 선적설비를 구축하는 등 선도적 투자에 나서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국내 산업계에 유리한 국제 여건 조성을 위해 IMO 등 관련 국제기구와 협조를 강화하고 주요 선도국과의 다각적 협력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 김영춘 장관은 "해운·조선 상생 성장을 위한 핵심 추진과제인 이번 대책이 침체된 우리 해양산업의 새로운 돌파구가 되길 기대한다"며 "관계부처와 추진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7 07: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