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표대결' 나선 모비스…임영득 대표 '분할합병 지지' 호소

임영득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임영득 현대모비스[012330] 대표이사가 현대글로비스와의 분할·합병안에 대한 주주들의 찬성을 요청하고 나섰다.

현대자동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의 첫 단추인 현대모비스[250060] 분할·합병안을 처리할 주주총회(29일)가 다가오면서 전방위적인 지지 세력 규합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임 대표는 16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이번 분할합병은 모비스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서 필수적"이라며 "미래기술 확보 없이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할 수 없는 자동차 산업의 빠른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이번 분할합병을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임 대표는 "다양한 구조개편안을 두고 수많은 검토를 진행했고, 현재 마련된 분할합병안은 그런 여러 고민 끝에 도출된 최적의 산물"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회사로서는 현 분할합병안이 최선이라 확신하고 있으며 지주회사 구조를 비롯한 여러 다른 대안들은 궁극적으로 그룹의 사업계획이나 법령상 허용되지 않는 구조에 기반을 두고 있어 채택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임 대표는 "모비스는 현재 사업 전략의 방향에 필수적이지 않은 모듈과 AS 부품 사업을 분할하고 차세대 미래기술에 투자해 현대차그룹 내 미래 자동차 기술을 선도하는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비스는 분할합병 후 그룹의 지배회사로서 미래기술에 대한 집중적인 R&D(연구개발) 투자와 적극적인 M&A(인수합병)을 통해 전사적인 역량을 미래 기술경쟁력 강화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중장기적으로 부품사업 매출의 10%에 달하는 R&D 투자를 미래 선행기술 개발을 중심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30%가 안 되는 R&D 인력의 비중을 몇 년 내 50% 이상으로 높이겠다고 밝혔다.

임 대표는 또 분할합병과 관련한 평가가 공정하게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그는 "분할 부문과 글로비스의 이익창출능력, 현금창출능력을 고려할 때 현재 발표된 합병비율은 모비스와 글로비스의 각 주주에게 공정한 것으로 판단되며, 분할 부문과 글로비스 간 상대적인 가치를 잘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며 "이런 이유로 감독당국에서도 우리가 산출한 분할합병 비율에 대해 아무런 문제 제기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비스와 글로비스 주식은 현재 양사 동종그룹에 비해 저평가되고 있으며, 이번 분할합병을 통해 양사의 기업가치가 시장의 재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분할합병이 순환출자를 해소해 규제 리스크를 완화하기 위한 현대차그룹 구조개편의 첫걸음이 된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끝으로 "이번 분할합병안을 찬성하고 지지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6 15: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