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방산수출 지원 국외 공동사무소 만든다

방위사업청-방위산업진흥회 고위간부 참여 첫 간담회

방위사업청에서 15일 열린 '방사청-방위산업진흥회 소통·협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는 전제국 방사청장[방진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방위사업청과 한국방위산업진흥회(이하 방진회)가 국내 방산업체들에 대한 수출지원을 위한 국외 공동사무소 개설 방안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제국 방사청장과 최평규 방진회 회장 등은 지난 15일 처음으로 양측 고위간부들이 참석한 '소통·협력 간담회'를 열어 방산수출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방진회가 16일 밝혔다.

경기 과천의 방사청 청사에서 진행된 간담회에는 방사청의 차장과 사업관리본부장, 계약관리본부장, 방산진흥국장 등이, 방진회에서는 김영후 상근부회장과 전무이사, 부문별 본부장 등이 각각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국내 방산수출지원센터 및 국외 공동사무소 개설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방진회는 전했다.

방진회 측은 "우리나라가 방산제품을 수출한 국가와 수출이 유망한 나라에서 활동한 퇴역 무관 20여 명을 활용해 업체들의 수출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이를 토대로 우선 1∼2개의 국가에 방산수출 지원 거점인 공동사무소를 개설해 방산수출 활로를 개척하는 방안을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초 방사청은 지난해 31억9천만 달러 규모인 방산 수출액을 2022년까지 50억 달러(약 5조5천억 원)로 확대하는 '18∼22 방위산업 육성 기본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이런 목표를 달성하려면 국내 방위산업을 육성하고, 수출 발판을 마련해야 하는 데 이를 위해 국외 공동사무소 개설이 필요하다는 데 양측이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간담회에서는 방산업계와 정부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구축, 대기업과 중소·벤처기업 간 상생협력 기반 조성, 중소·벤처기업이 겪는 불공정과 불균형 해소 방안 등도 논의됐다.

전제국 방사청장은 "방진회가 미래지향적 방위산업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동반자이자 협력자로서 방산업계를 대표해 방산육성에 대한 전략을 제언해 주기 바란다"며 "방진회 차원에서 국가·권역별 수출과 관련해 기업을 지원하는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최평규 방진회 회장(S&T그룹 회장)은 "그간 방진회는 방산 정책을 입안하고 이끌어 가는 정부와 무기체계를 연구개발, 생산해 군에 공급하는 방산업체 간 가교역할을 수행해 왔다"며 "앞으로도 방위산업이 군 전력 증강과 국가 경제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threek@yna.co.kr

방산수출 간담회
방산수출 간담회방위사업청에서 15일 열린 '방사청-방위산업진흥회 소통·협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는 최평규 방진회장[방위산업진흥회 제공]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6 16:3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