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우디폭스바겐, 리콜률 높이기 나서…부품 무상수리 혜택

아우디폭스바겐, 2년만에 영업재개 선언
아우디폭스바겐, 2년만에 영업재개 선언지난 4월 6일 오후 그랜드하얏트 서울호텔에서 열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르네 코네베아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그룹총괄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EA189 디젤 엔진 차량의 리콜률을 높이고자 '신뢰 회복 프로그램'(TBM, Trust Building Measure)을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EA189는 과거 배출가스 인증조작 문제가 불거졌던 엔진으로, 현재 이 엔진을 장착한 차량 총 2만5천515대에 대한 리콜이 진행 중이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 총 리콜률은 50.7%(폭스바겐 48.5%, 아우디 57.7%)를 기록했다.

당초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환경부에 약속했던 리콜률 달성 목표인 85%(리콜 개시 후 18개월간)에 비해 낮은 수준이다.

세부 모델별로 보면 폭스바겐의 경우 티구안 62.2%, 골프·제타·파사트·비틀·CC·시로코 2.0ℓ 엔진 46.0%, 골프·제타·폴로 1.6ℓ 엔진은 25.7%가 리콜됐다.

아우디는 A4·A5·A6가 65.4%, Q3·Q5는 29.4% 각각 리콜이 이뤄졌다.

이번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리콜률 진작책으로 내놓은 TBM은 리콜된 차량을 대상으로 추후 엔진 및 배출가스 처리 시스템 내 특정 부품에서 문제가 발생했을 때 이를 무상으로 수리해주는 내용이다.

포함되는 구성 부품은 배출가스 재순환 시스템과 연료 분사 시스템, 배출가스 후처리 시스템 내 총 11종이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리콜을 통해 기술적인 해결책을 적용하면 차량의 성능과 내구성에 부정적인 영향이 없다는 점이 확인됐으나 리콜을 촉진해 소비자들의 신뢰를 더욱 공고히 하려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TBM은 총 주행거리가 25만㎞ 이하이거나 리콜 조치를 받은 시점으로부터 24개월 이내의 차량에 한해 적용된다. 이용을 원하면 올해 12월 31일 이전에 폭스바겐 및 아우디 공식 서비스 센터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로고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로고[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제공]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2 14:5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