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천·대전·김해·충북서 주민체감형 스마트시티 특화단지 구축

국토교통부  [연합뉴스TV 제공]
국토교통부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경기도 부천시와 대전광역시, 경남 김해시, 충청북도 등 4곳에서 주민 체감형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가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2018년도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마스터플랜 지원사업 대상지로 이들 4곳을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기성 시가지에 다양한 스마트 서비스를 적용해 교통·에너지·방범 등의 생활편의를 개선하고 지역 고유의 산업과 문화적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4곳의 지자체에는 마스터플랜 수립 지원을 위한 국비 2억2천500만원과 전문가 컨설팅 등이 지원된다.

마스터플랜 수립에 지역 주민이 직접 참여해 해당 지역에 필요로 하는 서비스 수요를 반영하게 된다.

부천시는 '미세먼지 클린 특화단지' 사업을 제안했다.

이는 실시간 미세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등을 구축해 시민과 함께 미세먼지 저감 방안을 추진하는 것이다.

국토부는 주제 선정부터 사업계획 수립까지 전 과정을 주민참여로 진행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대전시는 노후화된 대덕연구개발특구 일대를 중심으로 스마트 오픈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친생활형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Re-New 과학마을' 사업 계획을 추진한다.

김해시는 가야 문화를 주제로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역사체험 콘텐츠를 제공하거나 스마트 모빌리티 등을 구축함으로써 김해를 가야의 숨결이 살아있는 스마트 역사문화 도시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충청북도는 혁신도시인 진천에 제로에너지 도시 솔루션을 적용하고 통합플랫폼을 구축해 '스마트 에너지 혁신생태계'를 조성하기로 했다.

이정희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이번 사업은 지역 주민과 기업들이 직접 참여하는 바텀업(Bottom-Up) 방식으로 추진함으로써 지역에 가장 필요한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다른 기성 시가지 지역에서도 활용할 우수 사례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