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비자원 "의류제품 소비자 분쟁 절반 이상이 사업자 책임"

의류 공장  [연합뉴스TV 제공]
의류 공장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의류제품의 소비자 분쟁 10건 가운데 6건꼴로 의류 제조자나 세탁업자에게 책임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의류에 하자가 있거나 세탁 후 손상 등을 이유로 소비자원 섬유제품심의위원회에 접수된 총 6천231건의 사례를 심의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제조·판매업자와 세탁업자 등 '사업자 책임'이 57.3%(3천571건)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취급 부주의 등 '소비자 책임'은 18.0%(1천119건), 책임소재를 정하기 어려운 경우도 24.7%(1천541건)로 나타났다.

제조·판매업자 책임인 품질 하자가 전체의 46.6%로 가장 많았다. 품질 하자 유형은 제조 불량, 내구성 불량, 염색성 불량 순으로 많았다.

세탁업자 책임인 세탁과실은 10.7%를 차지했으며 세탁방법 부적합, 오점 제거 미흡, 수선 불량 등으로 조사됐다.

소비자 책임은 소비자가 세탁 시 제품에 표기된 세탁방법 등 표시사항을 준수하지 않았거나 부주의하게 취급한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의류제품 관련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제품에 부착된 품질표시와 취급 시 주의사항을 꼼꼼히 확인하고 세탁물을 맡길 때는 제품의 상태를 확인하고 인수증을 받아두며, 세탁 완료된 의류는 가능한 한 즉시 회수해 하자 유무를 바로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한국소비자원[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소비자원[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07:3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