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이스피싱 피해 하루 6억7천만원…외국인들 심각성 모르고 가담

보이스 피싱 (PG)
보이스 피싱 (PG)
관계기관들 보이스피싱 예방 홍보물 영어·중국어로도 제작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하루 평균 피해액이 6억7천만원에 달했다.

보이스피싱은 외국인들이 범죄 심각성을 잘 모르고 가담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2천431억원으로 전년(1천924억원) 대비 26.4% 늘어났다.

피해 건수도 5만13건으로 8.9% 증가했다.

건당 피해 금액이 훨씬 더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국가정보원, 경찰·검찰의 수사결과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범죄조직은 대부분 해외에 본거지를 두고 있으며, 국내에서 뜯어낸 돈을 해외로 송금해 운영하는 방식이다.

국내에서 검거된 인출·전달책, 송금책 등 가담자 다수는 재중동포(조선족) 출신이다. 국내 단기 체류하는 외국인이 연루되는 경우도 많았다.

이들은 금전적 유혹 또는 친구·지인 부탁으로 범죄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한 채 가담했다고 진술했다.

금융감독원과 은행연합회, 국가정보원은 민·관 합동으로 보이스피싱 범죄와 관련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한 홍보물을 제작, 배포하기로 했다.

홍보물에는 보이스피싱 가담시 처벌수위 등 범죄 심각성을 경고하는 내용을 담는다.

홍보물은 한국어와 영어, 중국어로 제작해서 외국인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 은행 영업점과 공항 환전센터 등에 집중 비치한다.

금감원은 "민·관 합동 홍보와 피해 예방 교육을 지속 강화해 금융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고 사기근절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글 및 중국어로 된 보이스피싱 예방 홍보물 [금융감독원 제공=연합뉴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1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