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철도공단, 불공정 관행 근절 위해 계약제도 개선한다

공정경제 활성화 추진단서 49개 과제 마련

기념촬영 하는 김상균(중앙) 철도공단 이사장 [철도공단 제공=연합뉴스]
기념촬영 하는 김상균(중앙) 철도공단 이사장 [철도공단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정부의 20대 국정전략 중 하나인 '활력이 넘치는 공정경제'를 실현하기 위해, 불공정한 관행을 근절하고 사회적 가치를 반영하는 등 계약제도 개선을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

철도공단은 지난 3월 김상균 이사장이 직접 철도 전 분야 협력업체와 간담회를 해 220여개 건의사항을 수렴하고, 이를 검토하기 위해 부이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공정경제 활성화 추진단(TF)을 발족했다.

공정경제 활성화 추진단은 3개월간 관련 협회 등의 의견 조율과 실무부서 간 긴밀한 협조로 규제 개선안을 마련했고, 경영진과 전 직원이 함께 3개 전략과제와 49개 세부개선과제를 확정했다.

우선 투명하고 공정한 계약제도 확립을 위해 평가위원 구성, 시공평가제도 등을 개선했다.

같은 자재를 여러 현장에 납품하면 현장별로 검사·시험을 처리해 왔지만, 이를 일괄 처리방식으로 개선해 협력업체의 업무 부담도 줄어들 전망이다.

계약제도 개선에 따라 철도공단은 지난 11일 건설기술용역 낙찰자 결정을 위한 기술평가 때 철도의 전문성과 평가체계의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한 노반 분야 기술평가위원 136명을 위촉했다.

기술평가위원 위촉식 모습 [철도공단 제공=연합뉴스]
기술평가위원 위촉식 모습 [철도공단 제공=연합뉴스]

이번에 선정된 위원들은 기술평가 후 실명이 포함된 평가사유서를 공개해 평가의 투명성을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위해 동시 발주 건수 확대, 참여기술자 실적평가 완화 등 다수업체에 수주 기회를 제공하고,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적정공사비와 계약 기간도 조속히 반영해 기업 활동의 활력 증진에 도움을 줄 방침이다.

좋은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평가항목 중 사회적 책임 분야 가점을 확대해 건설 분야 신규 일자리 창출, 대형공사 때 지역 업체 참여확대 등 철도시장 참여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높였다.

김상균 이사장은 "계약제도 개선을 계기로 협력사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불공정한 관행을 개선할 것"이라며 "상생의 건설문화 정착과 일자리 창출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2 09: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