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왕치산, 미중 무역전쟁 진화나선 듯…시카고 시장과 협력 논의

美의 2천억달러 中수입품 추가 관세 발표 직후 시카고 시장 회동
中상무부, 시카고와 대규모 협력 강화…미국 달래기 나선 듯

당선인 선서하는 왕치산 부주석
당선인 선서하는 왕치산 부주석(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17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중국 국가주석과 부주석 등을 선출하는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1차 회의 5차 전체회의가 열린 가운데 왕치산 국가 부주석이 헌법 선서를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시진핑 국가 주석과 왕 부주석, 리잔수(栗戰書) 전인대 상무위원장이 선출됐다. 2018.3.17 chinakim@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최근 발발한 미중 무역전쟁에도 두문불출하던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 부주석이 갑자기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미중갈등 진화 작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심복인 왕 부주석은 중국의 외교·경제 현안을 해결하는 핵심 인사로 일명 '소방대장'으로 통해 그의 등장은 미중 무역전쟁의 협상 가능성에 대한 기대를 낳고 있다.

12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미국이 2천억 달러(한화 223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 계획을 발표한 직후인 11일 왕 부주석은 베이징(北京) 중난하이(中南海)에서 람 이매뉴얼 시카고 시장과 만났다.

왕 부주석은 이 자리에서 중미관계와 양국 지방 협력에 대해 깊이 있게 의견을 나눴다.

이 과정에서 미중 무역전쟁 확산에 따른 타협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 소식통은 "시진핑 주석에게 대면보고를 하는 왕치산 부주석이 무역전쟁 와중에 미국 주요 도시 시장을 만났다는 것은 중국 최고 지도부가 미중무역 갈등 수습에 직접 나서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면서 "이는 향후 미중간 협상 가능성을 높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미중무역 갈등은 중국 측에서 '시진핑의 책사'로 불리는 류허(劉鶴) 부총리가 담당해왔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월 워싱턴에 열린 2차 무역협상 합의결과에 불만을 토로하며 관세 부과 강행에 나서 류 부총리는 체면을 구긴 바 있다.

왕 부주석의 등장과 함께 중국 상무부의 발걸음도 빨라졌다.

상무부는 미국이 2천억 달러어치 중국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를 발표한 직후인 11일 시카고 투자유치국과 '중국 도시와 시카고 투자 협력 포럼'을 열어 의료 보건, 선진 제조, 혁신 기술 분야에서 협력를 강화하는 내용의 양해각서에 서명하며 본격적인 대미 유화 제스처를 보내기 시작했다.

이날 포럼에 참석한 이매뉴얼 시장은 "현 상황에서 미중이 반드시 멀리 내다보는 안목으로 가고 협력해야 미래에 공영할 수 있다"면서 "시카고는 중국 기업의 투자를 환영하며 향후 5년간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이번에 체결한 것은 양국 경제 무역 교류를 확대하는 새로운 이정표"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리청강(李成鋼) 중국 상무부 부장 조리는 "중국은 미국 각 주 및 도시와 경제 무역 관계 발전을 중시한다"면서 "시카고 대표단의 이번 방문은 미국 지방 정부와 업계가 양국 경제 무역 협력의 미래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준 것으로 자유무역을 지지하고 무역보호주의를 반대한다는 적극적인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2 10: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