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시의회 "대전에도 공공기관 이전해야…혁신도시없어 역차별"

공공기관 대전이전 촉구하는 대전시의회
공공기관 대전이전 촉구하는 대전시의회대전시의원들이 12일 공공기관 대전이전을 촉구하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시의회 제공]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시의회는 12일 공공기관 추가 지방이전과 관련, 지역의 균형과 형평을 고려해 대전으로 이전할 것을 촉구했다.

시의회는 이날 성명에서 "참여정부 시절부터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153개가 세종시와 10개의 혁신도시 지역으로 이전했다"며 "하지만 대전과 충남은 행정중심복합도시와 정부청사, 대덕연구개발특구(대덕특구) 등이 있다는 이유로 공공기관 이전에서 제외돼 역차별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혁신도시 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의 적용을 받는 지방이전 공공기관이 한 곳도 없는 지역은 대전이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시의회에 따르면 대전에서는 19개 대학에서 매년 3만5천여명의 졸업생을 배출한다.

하지만 지역으로 이전한 공공기관장에게 해당 지역 대학 졸업생을 채용하도록 한 혁신도시 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적용 대상에서 제외되면서 공공기관 채용 기회를 박탈당하고 있다.

시의회는 "공공기관 추가 지방이전 계획을 추진하는 데 국가균형발전특별법과 혁신도시 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을 통해 이전 대상 지역을 재점검하고, 혁신도시 지정지역을 확대·조정해야 한다"며 "균형 잡힌 이전을 통해 지역의 혁신역량을 제고하고 지방세수 증가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추진하는 데 상대적 박탈감과 소외감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역의 균형과 형평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2 14: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