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시·군 수의사 '부족'…구제역·AI 방역 비상

정원 79명 중 19명 부족…축산농가 밀집 시·군 '더 심각'

구제역 예방접종 하는 수의사
구제역 예방접종 하는 수의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가 주로 발생하는 겨울철을 앞두고 경기도 일선 시·군이 수의사를 채용하지 못해 방역에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9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는 31개 시·군의 수의직 공무원 정원은 79명이다. 그러나 60명만 근무하고 있어 필요한 수의사 4명 중 3명꼴로 배치된 상태다.

경기도 전체 시·군의 40%가량인 13개 시·군이 수의사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특히 축산농가가 많아 매년 겨울이면 구제역과 AI로 몸살을 앓는 안성, 포천, 여주, 이천, 평택 등 수의사가 더 필요한 지역일수록 수의사 구인난이 심각하다.

안성시는 수의사 4명 정원에 1명, 평택시는 3명 정원에 1명, 여주시는 4명 정원에 2명, 포천시는 4명 정원에 3명만 수의사가 근무하고 있다.

수의직 공무원 정원이 2명인 가평군은 수의사가 단 1명도 없다.

경기도는 지난해 10월과 지난 2월 두 차례 수의 7급 임용시험을 치러 수의사 부족 문제를 해결하려 했다.

그러나 경기도와 고양·용인·부천·안양 등 도시지역을 제외한 대부분 시·군이 모집인원을 채우지 못했다.

수의사들이 시·군 수의직 공무원 모집에 응시하지 않는 이유는 구제역이나 AI가 발생하면 수개월 간 휴일조차 없이 격무에 시달려야 하는데다 처우가 동물병원 등에 근무하는 것보다 낮기 때문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아이러니하게도 축산농가가 많은 지역일수록 수의사 정원을 채우지 못하고 있다"며 "모집공고를 내도 고급인력인 수의사들이 힘든 시골 지역 근무를 기피하고 있어 매번 미달사태가 반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09 11: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