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를 시작페이지로 로그인 회원가입 정보수정
축제장터   한민족센터   연합르페르

뉴스

TV 포토뉴스 블로그

검색

  핫이슈
보도자료콘텐츠판매기사제보 RSS
인사 동정 부고
뉴스 홈 > 뉴스 > 연예 > 전체기사
폰트확대 폰트축소 프린트
문화부, TV 단막극 제작 지원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신진 드라마 작가나 배우, 연출가의 등용문으로 중요하지만, 방송사의 경영악화로 사라진 TV 단막극을 부활하기 위해 정부가 단막극 제작 지원 사업을 벌인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 드라마 산업의 발전을 뒷받침하고자 내년 신규 사업으로 TV단막극 10여 편을 선정해 제작비 등으로 총 5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28일 말했다.

   김갑수 미디어정책국장은 "단막극 제작 지원은 드라마 소재와 형식의 지평을 넓히면서 한국 드라마의 발전과 한류의 재도약에 기여할 것"이라며 "제작된 단막극이 방송될 수 있도록 추후 방송사의 단막극 전용 편성 등 협조도 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TV 단막극은 과거 방송 종사자에게 독창성을 실험할 기회를 제공하는 역할도 했으나 방송사 경영 사정으로 현재는 사실상 사라진 상황이다.

   예컨대 '커피프린스 1호점'의 이윤정PD, '그들이 사는 세상'의 노희경 작가, 배우 이선규 등 많은 방송 종사자가 단막극을 통해 스타성을 인정받기 시작했지만, MBC의 '베스트극장'은 2007년 5월, KBS의 '드라마시티'는 작년 3월 각각 폐지되는 등 단막극은 거의 절멸 상태다.

   아울러 문화부는 전문 드라마 프로듀서를 양성하기 위해 외주제작사나 프리랜서 형식의 프로듀서를 상대로 연출 이외에 기획, 마케팅 등의 역량을 뒷받침하기 위한 8개월 과정의 '드라마 프로듀서 스쿨'을 내년에 운영한다.

   또 방송통신위원회와 공동으로 외주제작사나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 등이 HD 화질의 프로그램을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디지털방송콘텐츠 지원센터를 2012년까지 1천99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경기 고양 한류월드에 연면적 5만5천952㎡, 지상 13층, 지하 4층 규모로 지을 계획이다.

   문화부는 영화, 게임, 방송 등의 콘텐츠 완성도에 중요한 요소인 컴퓨터그래픽(CG) 등 문화기술(CT) 연구개발(R&D) 투자도 올해보다 20%가량 늘어난 771억원을 내년 예산에 반영하기로 했다.

   특히 동작인식 및 3차원 공간인식 기반 게임과 기능성 게임 등 차세대 게임기술 개발에 102억원을 투입하고 권역별 거점을 맡게 될 'CT R&D허브센터' 2곳을 시범적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ev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09/10/28 11:46 송고
연합뉴스폰 긴급뉴스S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