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에이핑크 "SES와 비슷?..분홍빛 우리 색깔 그대로죠"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에이핑크 "SES와 비슷?..분홍빛 우리 색깔 그대로죠"

걸그룹 에이핑크
걸그룹 에이핑크
(서울=연합뉴스) 지난 5일 미니 음반 '시크릿 가든'을 발표한 걸그룹 에이핑크. 2013.7.15 << 에이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 photo@yna.co.kr

밝은 신곡 '노노노' 음원 차트 상위권 안착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걸그룹 에이핑크가 지난해 5월 정규 1집 이후 1년 2개월 만에 새 미니음반 '시크릿 가든(Secret Garden)'으로 팬들을 찾았다.

청량함이 묻어나는 타이틀곡 '노노노(NoNoNo)'를 비롯해 '유 유(U You)', '러블리 데이(Lovely Day)' 등 5곡에는 이들이 지금까지 선보여온 분홍 빛깔 매력이 가득하다. 최근 이어진 폭우에도 '노노노'는 음원 차트 상위권에 안착, 좋은 반응을 끌어내고 있다.

지난 15일 중구 을지로에서 에이핑크를 만났다.

"저희의 색깔 자체가 초창기 걸그룹 콘셉트와 비슷하죠. 코드나 곡 진행이 비슷하다 보니 SES 선배님 노래가 겹쳐 들린다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저희가 선배님들 팬이기도 하고, 그만큼 관심 있게 봐주신다는 거니 감사합니다." (정은지)

'노노노'는 귀에 '쏙쏙' 박히는 전주의 신시사이저 음과 시원스레 올라가는 정은지의 보컬이 포인트로, "내게 항상 빛이 돼 준 그대, 내 손을 잡아요"라고 속삭이는 응원곡이다. 특히 밝은 멜로디가 'SES 분위기'라는 평을 받았다.

걸그룹 에이핑크
걸그룹 에이핑크
(서울=연합뉴스) 지난 5일 미니 음반 '시크릿 가든'을 발표한 걸그룹 에이핑크. 2013.7.15 << 에이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 photo@yna.co.kr
"누구에게나 힘이 되는 응원곡이에요. 어떤 분은 여자친구가 해주는 말 같다고 하시고, 어머니가 아들·딸에게 하는 말 같다고도 하죠." (윤보미)

1년 2개월 만에 에이핑크의 이름으로 대중 앞에 나서는 만큼, 이번 음반은 어느 때보다 멤버들의 의견이 많이 반영됐단다. 클라이맥스 멜로디나, 전주의 '삐삐삐삐'하는 부분 등이 그렇다.

"전주의 신시사이저 음이 어찌 들으면 촌스러울 수도 있겠다 해서 원래는 빼려고 했죠. 그런데 저희는 그 부분이 있어야 귀에 남을 거라고 대표님께 말씀드렸어요. 회사 분들은 다 싫어했지만요. 하하" (박초롱)

정은지는 "후렴구 클라이맥스 부분도 원래는 음 자체가 달랐다"며 "뻔한 노래가 되지 않도록 수정 녹음을 자주 했다"고 부연했다.

'노노노'를 비롯한 이번 음반 수록곡들은 '당당한 여성상'을 강조하는 최근 걸그룹들의 행보와 비교된다. 데뷔곡 '몰라요'부터 '허쉬 허쉬(Hush Hush)'·'부비부(BUBIBU)' 등 이들은 늘 남심을 들썩이는 사랑스러운 콘셉트를 놓지 않았다. 변신에 대한 욕심도 있을 법했다.

그러나 이들은 "'이번에는 멋있게 가자'는 말도 나왔지만, 우리가 '이건 아닌 것 같다'고 했다"며 "강한 콘셉트는 얼마든지 할 수 있으니 에이핑크의 색깔을 다시 한번 인식시키자고 했다"고 말하며 고개를 저었다.

걸그룹 에이핑크
걸그룹 에이핑크
(서울=연합뉴스) 지난 5일 미니 음반 '시크릿 가든'을 발표한 걸그룹 에이핑크. 2013.7.15 << 에이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 photo@yna.co.kr
"공백이 길었던 만큼 저희의 색깔을 한 번 더 보여 드리고 싶었어요. '살랑살랑'한 지금이 제일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만족합니다." (박초롱)

멤버 가운데 정은지와 손나은은 지난 1년간 드라마와 예능을 오가며 대중적 인지도를 쌓았다.

정은지는 지난해 방송가를 뒤흔든 tvN '응답하라 1997'에 이어 올 상반기 화제작 SBS TV '그 겨울, 바람이 분다'에 출연했다. 손나은은 '무자식 상팔자'에서 호연을 펼치고서 최근 MBC TV 예능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활약 중이다.

그러나 '응답하라 1997'에서 구수한 부산 사투리를 마음껏 뽐낸 '부산 소녀' 정은지는 묵직한 멜로 '그 겨울, 바람이 분다'에서 표준어 연기 때문에 무척이나 고생했단다.

"당시 뮤지컬과 드라마 활동이 겹쳐서 '표준어 노이로제'가 심하게 걸렸어요. 내가 지금 말하는 게 사투리인지, 표준어인지 판단하기 어려웠거든요. 매니저 오빠도 경상도분이시라 죄송하지만 도움이 되지 못했죠." (정은지)

정은지는 "서울말을 쓰면 스스로 '오글거리는' 것 같아 한동안 아예 말을 하지 못했다. 말하는 게 겁났다"면서도 "공부가 많이 된 작품이었다"고 되돌아봤다.

걸그룹 에이핑크
걸그룹 에이핑크
(서울=연합뉴스) 지난 5일 미니 음반 '시크릿 가든'을 발표한 걸그룹 에이핑크. 2013.7.15 << 에이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 photo@yna.co.kr
손나은은 '무자식 상팔자'를 통해 종합편성채널 프로그램으로는 유례가 없는 시청률 10%를 맛봤다.

"처음에는 너무 떨려서 연기하지 못할 정도였어요. PD님과 (김수현) 작가님이 무서운 분이라는 이야기를 들었거든요. 처음에는 '날 싫어하나'라는 생각에 서운하기도 했지만, 알고 보니 다 관심의 표현이었죠." (손나은)

그는 최근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가상 신혼 생활을 꾸리는 샤이니 태민에 대해 "이야기하다 보니 종교(천주교) 등 비슷한 부분이 많아 금방 통하더라"며 "원래 요리를 거의 못했는데, 가상 결혼을 하면서 요리 등 이것저것을 배우게 됐다"고 말했다.

박초롱·윤보미·김남주·오하영 등 나머지 멤버들은 지난 1년간 대외 활동은 없었지만 컴백을 위해 밤늦게까지 구슬땀을 흘렸다. 정은지와 손나은이 촬영 일정으로 자리를 비운 동안 남은 멤버끼리 조를 짜 안무 대형도 틈틈이 맞춰봤다는 설명. 그래서인지 밝고 귀여운 노래임에도 안무는 쉴 틈 없이 빡빡하다.

"네 명이 함께 있는 시간이 많아서 고음과 춤 연습을 같이했어요. 각자 자기 계발의 시간을 보냈죠." (윤보미)

"이번 노래는 생각보다 많은 분이 아시는 것 같아요. 친구들에게도 문자가 오고, 심지어 여고에서도 에이핑크를 좋아한다고 연락이 오죠. 저희 색깔을 알리는 게 가장 큰 목표입니다." (박초롱)

tsl@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07/16 06:00 송고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애드티브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