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종현 "데뷔 10주년, 불안함과 욕심이 공존하는 시기"

"내년에는 더 '다작' 하고 싶어…입대는 2019년쯤 생각"

데뷔 10주년 맞은 배우 홍종현
데뷔 10주년 맞은 배우 홍종현(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 기념 인터뷰를 열고 앞으로의 활동계획을 밝혔다. 2017.11.11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제가 벌써 10년 차나 됐나요? (웃음) 그래도 여전히 모든 게 불확실하고 어렵네요."

배우 홍종현(27)은 최근 서울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데뷔 10주년 소감을 묻자 이같이 답하며 "데뷔 초에는 '내가 할 수 있는 만큼만 열심히 해보자'는 마음이었다면 요새는 잘하고 싶은 마음이 강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 캐릭터의 비중이 늘고, 고를 수 있는 작품의 폭도 넓어지는 환경에서 오는 불안함과 욕심, 기대, 신중함 등 여러 감정이 공존한다"고 덧붙였다.

2007년 모델로 데뷔한 그는 그동안 영화 '쌍화점'(2008), '위험한 상견례2'(2015), '앨리스:원더랜드에서 온 소년'(2015)과 드라마 '정글피쉬2'(2010), '무사 백동수'(2011), '난폭한 로맨스'(2012), '친애하는 당신에게'(2012), '전우치'(2012∼2013), '연애조작단; 시라노'(2013), '마마'(2014),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2016), '왕은 사랑한다'(2017) 등에 출연하며 모델 출신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홍종현은 최근작 '왕은 사랑한다'에 대해 "전작도 사극이었기에 부담도 있었지만, 오히려 잘하면 그만큼 더 좋은 반응이 얻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좋게 봐주신 분이 많아 감사하다. 개인적으로 결말에도 만족했다"고 설명했다.

데뷔 10주년 맞은 배우 홍종현
데뷔 10주년 맞은 배우 홍종현(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 기념 인터뷰를 열고 앞으로의 활동계획을 밝혔다. 2017.11.11

그는 특히 함께 출연한 임시완, 윤아와 친해진 게 큰 수확이라고 밝혔다.

홍종현은 "직접 차를 빌려 운전해서 시완이 형 면회도 다녀왔다"며 "여러 고충이 있을 텐데 묵묵하게 견디는 모습이 매우 멋있었다. 남자다워졌더라"고 말했다.

'미필'인 홍종현은 "군대에 가는 게 좋기만 한 사람은 당연히 없을 거다. 그래서 전 그냥 생각을 안 하고 있다가 닥치면 가려고 한다"며 "2019년쯤 가고 싶고, 그 전까지는 작품을 부지런히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내년에는 한 3개 정도 하고 싶다"며 "사극을 연이어 했으니 현대극이나 장르극이면 좋겠다"는 희망을 드러냈다. 함께 호흡해보고 싶은 배우로는 과거 SBS TV 음악 방송 '인기가요'에서 MC로 호흡을 맞췄던 김유정을 꼽았다.

데뷔 10주년 맞은 배우 홍종현
데뷔 10주년 맞은 배우 홍종현(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 기념 인터뷰를 열고 앞으로의 활동계획을 밝혔다. 2017.11.11

홍종현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중 하나로 '건강'을 꼽았다.

그는 "10년 전에는 그 중요성이 와 닿지 않았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주위 사람들에게 안 좋은 일이 생기는 것을 보면서 생각이 바뀌었다"며 "건강하지 못하면 아무것도 못 한다"고 말했다.

그는 친한 친구인 배우 김우빈이 암 투병 중인 것과 관련, "가끔 연락하는데 많이 좋아진 것으로 안다. 기사로 아프다는 소식을 접해 굉장히 미안했고, 그래서 처음에 연락을 더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빈이는 주변을 걱정시키는 것을 제일 싫어하는 친구라 괜찮으냐고 물어보는 것 자체가 미안하더라"며 "응원하고 기도한다. 금방 좋아질 거라 믿는다"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데뷔 10주년 맞은 배우 홍종현
데뷔 10주년 맞은 배우 홍종현(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 기념 인터뷰를 열고 앞으로의 활동계획을 밝혔다. 2017.11.11

홍종현은 마지막으로 "매번 새로운 상황을 받아들이는 게 연기의 가장 큰 매력"이라며 "같은 뜻을 가진 각 분야의 사람이 모여 하나를 만드는 데서 느끼는 성취감이 중독적이다. 내년엔 더 '다작'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인사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1 10: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