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방문진, '김장겸 MBC사장 해임안' 논의 13일로 또 연기(종합)

방문진 이사회 개최
방문진 이사회 개최(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0일 오후 여의도 방송문화진흥회에서 김장겸 MBC 사장의 해임안 논의를 위한 이사회가 열리고 있다.
이날 이사회에는 김장겸 사장과 고영주 전 이사장, 야권 추천 이사 3명은 참석하지 않았다. 2017.11.10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가 김장겸 MBC 사장 해임안을 논의할 이사회를 오는 13일로 한 차례 더 연기했다.

방문진 이사회는 10일 오후 제7차 임시이사회를 열어 여권 측 이사 5명만 참석한 가운데 지난 8일 마무리 짓지 못한 김 사장 해임안 논의를 재개했으나, 김 사장에게 직접 소명을 듣고 야권 추천 이사들의 참석을 최대한 끌어내기 위해 13일 오후 2시에 제8차 임시이사회를 열기로 했다.

방문진 이완기 이사장은 "사장 거취와 관련돼 있는데 김 사장도 나오지 않고 이사 4명도 나오지 않으셔서 오늘 결정 내리기에는 미흡한 부분이 있다"며 "김 사장께서 나오셔서 해임 사유와 관련해 다른 의견이 있으면 국민에게 이야기하고, 질의·응답을 통해 시시비비를 가려야 한다"고 말했다.

유기철 이사는 "방문진 이사 책무 중 제1의 책무가 이사회 참석인데, 야권 추천 이사들이 출장을 이유로 계속 이사회에 불참하고 있다"며 "오늘 회의를 진행하는 것이 사리에 부합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경환 이사는 "13일 이사회를 연다면 그때는 반드시 해임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이사회에는 야권 추천 이사인 권혁철, 김광동, 이인철 등 이사 3명은 "해외 출장이 끝나지 않았다"며 불참했으며, 지난 2일 이사장직 불신임안이 가결된 고영주 전 이사장도 참석하지 않았다.

지난 8일 방문진을 찾았다가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채 발길을 돌린 김 사장도 끝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김 사장은 이날 오후 방문진 사무처에 보낸 공문을 통해 "소명을 위한 재출석은 어렵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방문진 이사회는 지난 8일 김 사장이 보낸 '해임의 사유에 대한 소명서'를 검토한 결과, 소명서 내용을 뒷받침할만한 근거가 부족하다며 MBC에 소명서와 관련한 MBC 자료 일체를 요구하기로 했다.

김 사장은 소명서를 통해 "올해 2월말 대표이사직에 취임한 뒤 객관적이고 균형 잡힌 뉴스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정권의 나팔수', '정권에 유리한 기사는 부풀리고 불리한 기사는 줄이거나 뗐다'는 단정적 주장은 도저히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방문진의 김경환, 유기철, 이완기, 이진순, 최강욱 등 여권 추천 이사 5명은 지난 1일 ▲ 방송의 공정성·공익성 훼손 ▲ 부당전보·징계 등 부당노동행위 실행 ▲ 파업 장기화 과정에서 조직 관리 능력 상실 등의 사유를 들어 김 사장 해임안을 제출했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0 18: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