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뛰는 놈 위 나는 놈'…속고 속이는 범죄영화 '꾼'

'꾼'
'꾼'[쇼박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다. 같은 편끼리도 밥 먹듯 속고 속이고, 수시로 뒤통수를 친다.

영화 '꾼' 이야기다. 오는 20일 개봉하는 '꾼'은 검사와 사기꾼이 손잡고 희대의 금융 사기꾼을 잡으려는 내용의 범죄오락영화다. 지난해 개봉했던 '마스터'나 '조작된 도시' '원라인'처럼 케이퍼무비(범죄 계획과 실행 과정을 상세히 보여주는 영화)의 전형을 따른다. 빠른 전개와 속임수, 반전, 개성 강한 캐릭터들 등 미덕이 될만한 요소를 고루 갖췄다. 그러나 새로운 길을 개척하기보다는 상업영화로서 안전한 길을 간다. 참신함보다는 기시감이 앞서는 것도 이 때문이다.

영화는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에게 돈을 떼인 서민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거나 절망하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곧이어 장두칠이 해외에서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이후 8년이 시간이 흐른다. 사기꾼만 골라 사기를 치는 지성(현빈 분)은 장두칠이 살아있다고 믿고, 과거 그 사건을 담당했던 검사 박희수(유지태)에게 '공조'를 제안한다. 여기에 박검사의 비선 조직인 '사기꾼 3인방' 고석동(배성우), 춘자(나나), 김 과장(안세하)이 합세하고, 장두칠을 유인하기 위한 새판을 짠다.

'꾼'
'꾼'[쇼박스 제공]

이미 눈치챘듯, 영화는 5조 원대 유사수신 사기 범행으로 사회를 발칵 뒤집어놓았던 조희팔 사건을 모티프로 한다. '마스터'나 '쇠파리' 등에서 다룬 소재지만, 중층적인 이야기 구조로 변주를 줬다. 박희수는 장두칠 검거 이외에 또 다른 비밀 작전을 세우고, 지성 역시 그만의 다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계략을 꾸민다. 두 사람이 펼치는 두뇌 플레이를 따라잡으려면 신경을 바짝 곤두세워야 할 정도다. 둘이 그리는 '빅픽쳐'는 마지막에 가서야 실체가 드러난다.

'꾼'
'꾼'[쇼박스 제공]

아귀가 딱딱 들어맞는 것은 아니지만, 만듦새는 무난한 편이다. 다만, 속고 속이는 패턴이 반복되는 데다, 후반부로 갈수록 전개가 다소 느려지면서 짜릿한 반전의 쾌감이 크게 느껴지지 않는 점은 아쉽다.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재미도 있다. 지성 역을 맡아 극을 이끄는 현빈은 분장과 목소리 변조를 통해 상대를 감쪽같이 속이며 카멜레온 같은 모습을 보여준다. 그는 "의심을 해소하면 확신이 된다"는 신념과 남들보다 한수 앞을 내다보는 비상한 두뇌를 지닌 인물로 나온다.

지난해 tvN 드라마 '굿와이프'에서도 검사 역을 맡았던 유지태는 목적을 위해서라면 살인도 서슴지 않는 악랄한 검사로 나온다. 배성우는 유머 담당이다. 특유의 넉살로 웃음기를 불어넣는다. 스크린에 데뷔한 나나도 자신의 매력을 십분 발휘했다.

이 영화가 장편 데뷔작인 장창원 감독은 "악인을 제대로 응징하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선이 악을 이긴다기보다 다른 방식으로 악을 통쾌하게 그려 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꾼'
'꾼'[쇼박스 제공]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1 08: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