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 시카고 ABC방송, '평창'을 중국집 체인명으로 표기 망신

엉터리 오륜기·정체불명 로고…'풍자 작품' 정규 뉴스 시간에 잘못 내보내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 ABC방송이 평창 동계 올림픽 관련 뉴스를 내보내면서 '평창'을 유명 중국집 체인명으로 잘못 전달해 질타를 받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은 시카고 지역 ABC방송 제휴사 'WLS-채널 7' 뉴스 팀이 지난 10일 평창 동계 올림픽의 '정치적 배경'(political backdrop)에 대해 보도하면서 '평창'을 중국집 체인 'P.F.챙'(P.F.Chang)으로 잘못 적어 넣은 그래픽을 화면에 띄워 시청자들에게 혼란을 안겼다고 전했다.

트리뷴은 "평창은 한국의 서울에서 동남쪽으로 약 180km 떨어진 산악지대 지명이며 2018 동계 올림픽 개최지이고, P.F.챙은 시카고 인근 5곳 포함 미국 내 210곳에 분점을 둔 아시아계 퓨전 요리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평창과 P.F.챙은 알파벳 P로 시작되고, 끝음절이 같지만(대다수 미국인은 '창'을 '챙'으로 발음) 공통점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시카고 ABC방송은 앵커 마크 리베라가 뉴스를 전하는 와중에 평창 올림픽을 'P.F.챙 2018'로 디자인한 그래픽을 화면에 사용하는 어처구니없는 사고를 쳤다.

자세히 살펴보면 오륜기도 동그라미가 4개인 엉터리, 로고도 정체불명이다.

그 아래로 '(남북한) 단합 보여주기'(Show of Unity)라는 문구가 쓰여 있다.

제이미 니콜라스 시카고 ABC방송 대변인은 "다른 방송에서 '풍자물'로 만들어진 그래픽이 잘못 뒤섞인 결과"라며 평창과 P.F.챙의 차이점을 분명히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문제의 그래픽이 시카고 ABC방송의 유명 스포츠 평론가 겸 방송 진행자 마크 지앙그레코(65)가 지난 9일 방송에서 시청자들에게 "각자 창의력 있는 올림픽 종목을 고안해보라"고 제안할 때 쓰기 위해 만들어진 '풍자 작품'인데, 이것이 실수로 정규 뉴스 시간에 잘못 나갔다고 부연했다.

그는 이번 해프닝에 대해 "종종 발생하는 방송 사고로 봐달라"며 양해를 구했다.

앞서 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미국 NBC는 지난 9일 개막식 중계 도중 일본의 식민지배를 미화한 해설자 발언으로 곤욕을 치른 바 있다.

또 시카고 NBC방송은 작년 12월 K팝 스타 샤이니 종현의 사망 소식을 보도하면서 방탄소년단 RM의 방송 출연 영상을 자료 화면으로 띄우는 사고를 빚기도 했다.

'평창'을 중국집 체인 'P.F.챙'(P.F.Chang)으로 잘못 적어 넣은 시카고 ABC방송 그래픽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3 14:0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