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워너원 강다니엘 팬픽 논란…YMC "루머 강경대응"

강다니엘
강다니엘[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22)과 래퍼 육지담(21)의 과거 친분이 논란이 되자 매니지먼트사 YMC엔터테인먼트가 진화에 나섰다.

YMC는 14일 "이슈가 되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의 팬 게시물과 관련해 입장을 전달해 드린다"며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상에 퍼지고 있는 루머와 허위 사실에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런 논란은 앞서 육지담이 인스타그램에 강다니엘 팬픽(좋아하는 스타를 주인공으로 한 소설)의 주인공이 자신이라는 취지의 글을 올리며 시작됐다.

워너원의 팬들과 육지담은 이와 관련해 갑론을박을 벌였고, 논란은 제3자인 가수 캐스퍼(25·본명 이세린)가 인스타그램에 또 다른 글을 올리며 증폭됐다.

캐스퍼는 "2년 전 연습생이던 강다니엘을 파티에 초대했다. 그 자리에 육지담도 있었고, 그 후 두 사람이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지만 서로 바빠져 (관계를) 정리한 걸로 안다"고 썼다.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4 16:2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