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송희일 독립영화 감독, 동성 감독 성희롱 논란

유형준 감독이 게재한 페이스북 글
유형준 감독이 게재한 페이스북 글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독립영화 감독인 유형준 씨가 인디포럼 영화제의 전 의장인 이송희일 감독으로부터 성희롱을 당했다고 폭로하고 나섰다.

유 감독은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지난 7일 제23회 인디포럼 영화제 개막식 후 열린 술자리에서 이송희일 감독으로부터 "성적 추행과 성적 대상화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유 감독은 "이송희일 감독은 저와 동행한 PD를 보며 '난 너희 같은 마초 스타일이 좋다', '맛있어 보인다'라는 발언을 했고, 극심한 성적 수치심과 분노에 찬 저는 입을 다문 채 이송희일 감독을 노려보았다"고 적었다.

유 감독은 이어 8일 오후 인디포럼 측에 이송희일 감독의 발언을 신고했으나, 오히려 신고 사실이 이송희일 감독에게 알려져 그로부터 전화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유 감독은 "이송희일 감독은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며 '두 분이 게이라고 생각하곤 농담을 한다는 게 그렇게 된 것 같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며 "공개 사과를 바란다고 하자 이송희일 감독은 아무 대답을 하지 않았다"고 적었다.

유 감독은 "이번 사태에 대해 어떤 익명화도 바라지 않으며, 최근 연이은 성추행 사고가 일어났음에도 불구하고 피해자 보호에 소홀한 인디포럼 영화제 측과 이송희일 감독 및 동석자들의 공개 사과와 공식 성명 발표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유 감독은 이송희일 감독으로부터 받은 문자메시지도 추가로 공개했다.

이송희일 감독은 문자메시지를 통해 "제가 술에 취해 한 행동에 상처를 받으신 것 같은데 정말 죄송합니다. 정말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네요"라고 사과했다.

유 감독은 단편 영화 '아들딸들'로 인디포럼 영화제에 초청받았고, 이송희일 감독은 1998년 단편 영화 '언제나 일요일 같이'로 데뷔한 이후 '슈가 힐', '야간비행' 등의 영화를 연출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1 19: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