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번엔 월드컵…지상파 화려한 해설진으로 경쟁

KBS 이영표·SBS 박지성·MBC 안정환…디지털기술도 눈길

[KBS 제공]
[KBS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북미정상회담과 제7회 전국지방동시선거에 이어 이번에는 2018 러시아 월드컵으로 지상파 3사가 다시 한 번 경쟁에 돌입한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화려한 해설진. 3사는 일제히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의 공을 세운 인물들을 전면에 내세웠다.

KBS는 지난번 월드컵에 이어 이영표 해설위원을 다시 내세웠다. 족집게식 예측을 논리정연하게 선보여 '문어영표'로 불리는 그는 월드컵 개막 전부터 '볼쇼이영표'라는 월드컵 특집 방송을 통해 시청자와 만나왔다. 그가 한국이 1승 2무로 16강에 진출할 것이라는 예언을 내놓은 가운데 이번에도 그것이 적중할지 기대를 모은다.

KBS는 또 막판 부상으로 대표팀에서 낙마한 이근호를 객원 해설위원으로 추가 영입했다. 가장 최근까지 필드 경험이 있는 만큼 누구보다 생생한 해설을 해줄 것으로 보인다.

SBS는 박지성을 영입하는 데 오랜 공을 들였고, 이번에 극적으로 성공했다.

그는 국가대표로 오래 활약했을 뿐만 아니라 해외 무대에서 경험을 쌓았고, 현역 은퇴 후에는 FIFA 마스터 과정을 이수하는 등 스포츠 행정가의 길에도 입문한 상황이라 더 객관적이면서도 전문적인 해설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박지성은 SBS TV 예능 '집사부일체'에도 먼저 출연, 시청자 호응을 얻는 등 '예열' 단계도 마쳤다. 아울러 박지성과 함께 '빅 이벤트'가 있을 때마다 SBS TV를 대표하는 배성재 아나운서가 호흡할 예정이라 주목된다.

SBS는 또 '스포츠 명가'답게 이번 UHD(초고화질) 생중계에 화질을 더욱 생생하게 만드는 HDR(High Dynamic Range) 기능과 10채널 오디오로 경기장 현장감을 그대로 안방으로 전달하는 실감음향(MPEG-H) 기술도 접목하겠다고 밝혔다.

[MBC 제공]
[MBC 제공]

MBC는 지난 월드컵에 이어 안정환 해설위원과 다시 손을 잡았다. 속 시원하면서도 재치있는 입담과 전문적인 해설을 겸비한 그는 이번에 최근 MBC에 재입사한 김정근 아나운서와 새로운 호흡을 선보일 예정이다.

MBC는 또 아프리카TV에서 축구 팬들의 큰 지지를 받은 BJ 감스트를 디지털 해설위원으로 영입해 TV뿐만 아니라 온라인에서도 승기를 잡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이밖에 2002년 월드컵 멤버 중 가장 최근까지 선수로 뛴 현영민 해설위원도 합류한다.

아울러 최근 입사한 MBC 신입사원들이 최근 '울트라 코리아 2018'에서 중계방송을 홍보하는 부채 나눔 이벤트를 열어 시민들과 만나는 등 전사적으로 성공적인 월드컵 방송을 위해 뛰고 있다.

이번 월드컵은 이날 개막해 오는 7월 16일까지 33일간 러시아 현지에서 열린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0: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